보건타임즈 : 경희대한방병원 '뇌졸중 후유증' 한방치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1월2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7-11-18 07:26:13
뉴스홈 > 한의/한방 > 대학한방
2017년11월10일 18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희대한방병원 '뇌졸중 후유증' 한방치료
초기 침 치료와 한약처방, 뇌혈류 개선 '뇌손상 억제'

문상관 교수 "거풍청혈단, 뇌혈관 탄력 개선시켜 뇌혈류 촉진"

[보건타임즈] 뇌졸중의 초기치료는 막힌 혈관을 빨리 뚫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초기에 내원하더라도 적절한 치료를 하지 못하면 뇌손상을 피할 수 없다.
이미 죽은 뇌세포는 돌이킬 수 없지만 살아 있는 부위에 시행하는 초기 침 치료와 한약은 뇌혈류를 빠르게 개선시켜 초기 뇌손상 억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뇌의 가소성 '침 치료'로 돕는다
풍부한 임상경험 기반이 된 '뇌졸중 후유증' 치료

뇌 조직이 한번 손상되면 다시 살아나지 않지만 망가진 조직 주변의 뇌세포는 손상된 부위를 피해 새롭게 연결된다. 
이를 '뇌의 가소성 (Brain plasticity)'이라고 한다.
중풍 후유증이 회복되는 중요한 기전으로 발병시점부터 3개월까지(또는 6개월까지) 뇌의 가소성이 가장 활발하다.

경희대한방병원 중풍센터 문상관 교수(사진)는 "이 시기에 한방치료의 역할이 중요하다. 침과 뜸, 한약 등 한방치료는 뇌의 가소성을 촉진시켜 중풍 후유증의 회복을 돕는다"면서 "특히, 침 치료는 중풍 후, 손상된 뇌조직 주변부에 혈류를 증가시키는 것은 물론 뇌의 가소성이 좋게 만든다"며 "우황청심원, 거풍청혈단 등 중풍에 활용되는 한약도 뇌 손상부위 주변의 뇌혈류를 개선시켜 후유증 회복에 좋은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경희대한방병원 중풍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중풍 후유증인 언어장애 환자에게 한방치료를 병행한 결과 더 나은 언어기능을 회복했다.
"중풍발생 후, 한방치료를 가능한 빨리 시행하는 것이 후유증 개선에 도움이 되는 점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라는 게 문 교수의 설명이다.

이 병원 중풍센터에선 중풍치료에 풍부한 임상경험과 누적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한약제 청혈단을 개발했다.
지금까지 청혈단은 고지혈증개선, 항 동맥경화작용과 뇌신경보호 효과 등 다수의 기초와 임상연구 결과가 발표해왔다.
최근에 보고된 임상연구에서 청혈단은 소혈관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유의한 뇌경색 재발억제효과를 나타내 중풍예방 목적의 한약제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

문 교수는 "거풍청혈단은 뇌경색 예방목적으로 사용되는 항혈소판제와는 달리 뇌혈관의 탄력도를 개선시킴으로써 뇌혈류를 촉진하는 작용이 있어 기존 약제와는 기전이 다르다며 뇌경색 예방에 기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한방섹션 목록으로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만성...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파킨...
朴대통령 앓던 안면마비 치...
침 ‘여드름 치료에 효과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매년 1...
이전기사 :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아침밥 거르는 습관도 '병' (2017-07-27 11:14:14)
이대목동병원,...
이대목동병원, 심...
건협 서울서부지...
총괄, 소속 직원 지휘·감독할...
한국얀센, 올 하반기 '신입, 3...
한국얀센 'CRA(Clinical Resea...
'국가공무원 약무직 1명' 공채
농심그룹 하반기 신입/경력사...
논문) 터기지진 1건, 동일본 대지진 후 만성지환자 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