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새로 문 열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18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18:56:05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19년03월20일 18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새로 문 열다
제약바이오협회·보건산업진흥원, 20일 협회 내서 '개소식'

제약기업, 신약 개발할 수 있게 '인공지능' 활용하도록 지원

[보건타임즈] 우리나라 인공지능 신약개발의 구심점(허브)이 될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가 설립됐다.(표 제약기업 의약품 기술수출 현황)

새로 문을 연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제약기업 등이 신약을 신속, 안전하게 개발할 수 있게 인공지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이 분야의 지식을 공유하거나 제약기업 관계자 등을 상대로 일반․전문 교육을 지원하며, 성공사례와 정보를 교환하는 등 공익적 구심점 역할을 수행한다.

앞으로 신약개발지원센터가 주축이 돼 신약개발에 인공지능을 활용하게 되면 기나긴 시간과 막대한 자금을 크게 단축할 수 있을뿐더러 줄일 수 있게 된다.
현재 신약개발을 위한 기초․임상연구 등에만 10~15년 이상이 소요되는 것은 물론 1~2조 원의 비용이 투자돼야 한다.

제약바이오협회·보건산업진흥원은 20일 오후 4시 협회회관 1층에서 원희목 협회장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을 비롯해 제약기업 연구소장과 인공지능 개발기업 대표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개소식(사진)을 가졌다.
현판식 이후 이들을 제약바이오협회가 마련한 인공지능 신약개발 활용 사례와 센터 사업계획 등을 경청했다.

이날 공개한 사례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 등에선 신약개발에 인공지능 활용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017년부터 인공지능 신약개발을 추진, 기초 후보물질 발굴을 5년에서 1년으로 단축을 목표로 삼고 있다.

우리나라도 작년 이후 13개 신약후보물질을 개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신약개발에 인공지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되면 개발 기간과 비용을 대폭 줄여 신약개발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제약바이오협회의 설명이다.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제약기업을 대표하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회목)와 보건산업을 대표하는 공공기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이 공동으로 설립한다.
두 기관은 지난 2017년 12월에 ‘인공지능 신약개발 지원센터 추진단’을 발족시켰으며 작년 2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설립준비를 1년 이상 체계적으로 해왔다.
또 24개 신약 연구개발 제약기업으로 구성된 전담조직(T/F)을 운영하면서 인공지능 신약개발 관련 지식과 경험도 쌓아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보건복지부, 구강 건강 전...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고...
성빈센트병원, 원내 ‘신한...
순천향대 부천병원, '순천...
이대목동병원, 4일 '이화백...
다음기사 : 계명대 동산병원, "100년 내다본 성서시대 열겠다" (2019-03-21 18:24:29)
이전기사 : 건보 일산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열다 (2019-03-19 16:19:07)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Establishment of Novel Intraoperative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