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의약품 판매 성인용품점 대표 불구속 송치

가짜 비아그라, 시알리스 발기부전치료제 불법판매
뉴스일자: 2009년09월17일 00시00분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 윤영식) 위해사범조사팀은 가짜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발기부전치료제를 불법 판매한 성인용품점(수원시) 대표 김○○(54)씨 등 4개 업소 대표를 약사법  위반으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김모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성인용품점에서 ‘08년 10월경부터 ’09년 9월경까지 가짜 비아그라 519정, 시알리스 503정, 남성용 국소마취제 77개 등 시가 700만원 상당을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성인용품점 창업을 문의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성인용품점(성문화센터) 알선, 수원시내 3곳에 개업하게 한 후, 가짜 비아그라 810정(시가 486만원 상당)과 남성용 국소마취제 45개 (시가 45만원 상당) 등 500여만원 상당의 불법의약품을 조직적으로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에 적발된 가짜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발기부전치료제는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불법의약품으로 심장마비, 뇌졸중, 흉통, 고혈압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경인청은 지난 5월부터 위해사범조사팀을 구성 식품·의약품 위해사범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며 부정·불량 식품·의약품을 발견하는 경우 국번없이 1399번 또는 위해사범조사팀(032-450-3354)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