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9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3 18:15:20
뉴스홈 > 의학회 > 안과
2008년11월01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안과학회, 눈 사랑 캠페인 전개
11월 1∼15일, 전국 18개 병원 참여 대국민 강좌

대한안과학회(이사장 이하범 한림의대)가 11월 11일‘제 38회 눈의 날’을 맞아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

‘근시, 질병입니다’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근시에 대한 올바른 이해 및 조기 진단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하범 이사장은 “해외에서는 근시에 대한 올바른 인식으로 조기 검진을 받는 것이 일반화 돼 있지만 국내는 아직 근시 관리 및 예방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며 “근시는 다양한 안과질환의 초기 증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는데도 검진을 소홀히 해 조기발견의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근시로 간과되기 쉬운 대표적인 5대 질환은 원추각막, 망막질환, 백내장, 녹내장, 사시다. 원추각막은 각막이 원뿔형으로 돌출되는 것으로 초기에는 먼 곳이 잘 안 보이는 단순근시와 비슷한 증상을 나타내고 통증이 없어 초기 진단이 어렵다. 

방치될 경우 안경으로는 시력교정이 불가능해지고 심해지면 각막이식을 해야 한다. 따라서 초기에 각막지형도 검사와 같은 전문적인 검사를 받아 질환이 심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

근시와 연관된 대표적인 망막질환은 망막박리로 정상인에 비해 8배 많이 발생하며, 젊은 나이에 실명을 하는 주요 원인이다.

미국과 호주에서 진행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근시환자는 녹내장과 백내장 발병위험이 그렇지 않은 환자들보다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Beaver Dam Eye Study, 1999, USA/ Blue Mountain Eye Study, Australia), 근시 환자가 눈의 길이가 길어지면 눈을 움직이는 근육 경로에 이상이 생겨 사시를 유발하기도 한다.

특히 학회는 11월 1∼15일 눈 사랑 주간 동안 전국 16개 대학병원 등을 중심으로 대국민 강좌도 진행한다.  

이번 강좌는 근시에 대한 정확한 정보 및 근시로 간과되기 쉬운 안과질환 등에 대한 내용으로 근시의 현주소를 짚어보고, 올바른 관리법에 대한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안과섹션 목록으로
바슈롬, ‘크리스탈렌즈HD...
영남대병원 김명미 교수, ...
아벨리노 각막이상증, 유전...
여름철 에너지 절약하려다 ...
亞太평양백내장굴절수술학...
다음기사 : 100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성황 (2008-11-01 00:00:00)
이전기사 : “눈 미백술 문제있다” (2008-07-25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ssociation of fatty liver index with...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