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9월2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16:43:52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0년02월01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업자 적발
광주식약청, 성인용품점 업자 7명 검찰 송치

광주지방식약청(청장 유성현)은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불법으로 보관 판매한 업체 관계자 최모씨(57세,남)등 7명을 약사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송치된 성인용품점 등 관련자 최모씨 등 7인은 불법 제조 또는 밀반입된 가짜 비아그라와 시알리스 총 443정을 보관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지방식약청은 관련 제품을 검사한 결과 가짜 비아그라에서는 주성분인 실데나필이 최고 711.3mg 검출돼 정상제품보다 7배 이상 함량이 높게 나타났으며 가짜 시알리스에서는 주성분인 타다라필은 함유돼 있지 않고, 비아그라 주성분인 실데나필만 함유하고 있거나, 허가받지 않은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인 하이드록시 호모실데나필이 함유돼 있었다고 밝혔다.

광주지방식약청은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등을 심혈관계 질환자가 섭취 할 경우 심근경색, 심장마비 등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고, 건강한 성인도 지속 발기증 등 피해가 우려된다고 설명하고, 성인용품점 등에서 불법으로 유통되는 가짜 비아그라 등은 인체에 위해를 줄 수 있으므로 소비자들이 구매 복용하지 말고 필요할 경우에는 반드시 의사와 상담한 후에 복용하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불법의약품 판매 성인용품...
콜마파마 고혈압치료제 ‘...
온라인 판매되는 무허가 '...
‘소아타이레놀시럽’에 5...
‘행정처분’ 의약품은 ‘...
다음기사 : 시술할인광고 “환자유인행위 아니다” (2010-02-02 00:00:00)
이전기사 : 미국 맥닐사, 자진회수 제품 복용금지 (2010-01-20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Changes in Physical Activity and the Risk...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