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2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02-01 18:04:06
뉴스홈 > 의학회 > 종양 > 폐암
2010년10월04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폐암환자, 사이버나이프 방사선 수술 치료 효과 월등히 높아
인하대병원 김우철 소장, 김헌정 교수 수술 치료 결과 발표

인하대병원(병원장 박승림) 사이버나이프센터소장 김우철(좌)교수와 김헌정(우)교수가 폐암환자에서 사이버나이프를 이용한 방사선 수술 치료 결과를 발표해 주목 받고 있다. 이들 교수팀은 병변의 5cm 이하인 폐암환자에서 사이버나이프 방사선 수술시 적은 부작용으로 높은 치료 효과가 나타났다며, 사이버나이프 장비를 도입한 이후 2년간 치료를 시행했던 폐암환자의 치료 결과를 분석해 학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기존 일반 방사선 암치료 장비로 초기 폐암을 치료하면 5년 동안 30~50% 환자만이 재발이 없고, 생존율이 10~30%로 치료 성적이 저조하나, 최근 초기 폐암 환자에서 수술적 절제 이외의 최신 방사선 암 수술장비인 사이버나이프를 이용한 암수술이 늘고 있는 추세며, 특히 방사선 수술은 고령이어서 수술의 위험성이 크거나 폐기능이 현저히 떨어진 경우, 또는 환자가 수술을 거부하는 경우에 많이 이용돼 재발억제율과 생존율이 향상 되고 있다.

사이버나이프를 이용한 방사선 암수술은 기존의 방사선 치료 보다 정확하고, 시술시 통증이 없으며, 전신치료 및 외래 통원 치료가 가능하며, 부작용 및 치료기간을 최소화 할 수 있어 암 환자에게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2년간 폐암으로 진단 받고 폐 종양에 대해 방사선 수술이 시행되었던 환자는 24명이었고 그 중 3명에서 다발성이었기 때문에 총 28개의 병변에 대해 치료했다. 이 중 원발 환자가 19명, 재발 환자가 5명이었고 재발한 환자 5명 중 3명이 이전 치료 부위에서 재발한 환자였다.

원발 환자 19명 중에서 4명은 외부 방사선 치료 후 추가로 사이버나이프 방사선 수술을 시행 받았으며, 24명의 처음 병기는 1기가 10명, 2기가 4명, 3기가 4명, 4기가 6명 이었다. 3기나 4기의 환자는 항암제등의 치료에 의해서 병변의 크기가 줄어들어 방사선 수술을 시행했다.

방사선 수술 당시의 병변의 크기는 3cm 이하가 13곳, 7cm 이하가 12곳, 7cm이상이 3곳이었으며, 투여된 총 방사선량 15-60Gy (중앙값 : 50Gy)이었고 이를 3회 혹은 5회에 걸쳐 시행하였고 중앙 추적관찰 기간은 469일이었다.

28 곳의 3개월 반응율을 보면 완전히 종양이 사라진 경우가 14 곳, 부분적으로 남아있는 경우가 11 곳, 변화가 없는 경우가 3 곳이었다. 초기 병기 1기 10명에서는 50일만에 1명이 폐렴으로 사망하였고, 1명이 원발부위에 재발 했으나 나머지 환자는 6개월에서 2년간 원발부위 재발 없이 추적관찰 되고 있으며, 2기 환자는 4명으로 그 중 1명이 원발부위 재발했으나 환자 수가 적어서 뚜렷한 결론을 내리기 어려웠고, 재발성 폐암 환자 5명을 포함하는 10명의 3,4 기 환자에서는 사망 3명, 원발부위 재발 1명, 원발부위 및 폐 재발이 1명, 원발부위외 폐 재발이 3명으로 좋지 않은 치료 결과를 보였다.

전체적으로 보면 방사선 수술을 시행한 장소에서 재발한 경우는 총 28 곳 중 4곳으로 85.8%의 환자가 원발부위에서 재발이 없었다.

방사선치료 양을 보면 생물학적 유효선량이 100GY 이하인 8 곳 중에서 3 곳에서 원발부위 재발했고, 100GY이상인 20 곳 중에서는 1 곳에서만 재발했다.

또, 폐 중앙에 위치한 4 곳의 병변 중에서 2 곳에서 재발했는데, 이는 병변 부위가 심장 근처에 위치해 방사선량을 줄여서 나타난 결과로 판단된다.

김우철 소장은 “병변이 5cm 이하인 폐암환자에서 생물학적 유효선량 100GY 이상을 투여해 사이버나이프 방사선 수술을 시행하면 적은 부작용으로 높은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히며, “병변의 크기가 큰 경우라도 래피드아크 방사선 치료를 통해 크기를 줄인후 사이버나이프를 추가 시술하는 방법 등을 시행하여 치료 범위를 확대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기존 방사선 암 치료 결과보다 사이버나이프를 이용한 방사선 암 수술 치료 효과가 월등히 높았음을 보여 주었으며, 향후 폐암 환자 뿐 만 아니라 간암, 뇌암, 췌장암, 척추암, 전립선암 등 치료할 수 있는 모든 장기의 암 환자에 대하여 서도 좋은 치료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78세/남자 미분화암, 2기
60Gy/5fr, 1년 생존 중

68세/여자 선암, 2기
54Gy/3fr, 7개월 무병생존

문의전화 : 인하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사이버나이프센터 (032-890-3076)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창규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폐암섹션 목록으로
대한폐암학회, 첫 연수강좌...
폐암수술환자 5년 생존율 ...
폐암학회, 폐암퇴치 홍보 ...
황보민팀, 폐암 종격동 병...
코미디언 이용식씨, 폐암퇴...
다음기사 : 폐암수술환자 5년 생존율 ‘65%’ 10년 ‘51.3%’ (2013-10-28 09:59:24)
이전기사 : 대한폐암학회, 첫 연수강좌 성료 (2010-09-06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필수의료지원대책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