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0월0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21:42:20
뉴스홈 > 의학회 > 종양
2010년11월25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자궁경부상피내암 수술 후, 재발 여부 알 수 있다
이대여성암전문병원 문혜성 교수, 자궁경부상피내암 환자 대상 연구

자궁경부상피내암 환자의 경우 수술 후 절단면에 암세포 흔적이 있으면 재발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이대여성암전문병원 부인종양센터 문혜성(사진)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지난 1997년 6월부터 2010년 5월까지 이대목동병원을 방문해 레이저 원추 조직 절제술을 받은 136명의 자궁경부상피내암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9명(58.1%)의 환자는 암세포 침윤이 없었고 57명(41.9%)은 암세포 침윤이 있었다.

이중 암세포 침윤이 없었던 79명의 환자중 5명(6.3%)이 암이 재발했고 암세포 침윤이 있었던 57명의 환자 중에는 11명(19.3%)이 재발해서 절단면의 암세포 침윤 여부와 암의 재발에는 통계적인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절단면에서 암세포 침윤이 있었던 환자의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출량을 조사해 비교한 결과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검출량과 재발률 사이에도 유의한 결과를 보였는데,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검출량이 많은 경우 재발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평균 추적 관찰 기간은 21.95개월이고 환자군의 평균 나이는 37.34세였다.

문혜성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암세포 침윤 유무로 암의 재발 가능성을 알 수 있으며,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검출량을 함께 고려한다면 암의 재발 유무를 알 수 있는 인자로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양섹션 목록으로
대한암학회, 관련학회 공동...
폐암수술환자 5년 생존율 ...
유방암 환우 비너스회, Asi...
서울대병원 노동영 교수, ...
국립암센터 복강경대장수술...
다음기사 : 대한척추종양학회 창립학술대회 개최 (2012-03-27 00:00:00)
이전기사 : ‘암, 예후 치료 그리고 삶에 대한 의지’ 건강강좌 성료 (2010-10-15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ge-dependent associations of body mas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