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6월0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06-08 09:14:33
뉴스홈 > 기관/단체 > 병원협회
2011년07월29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병협, 전북병원회와 의약분업개선 서명운동 행사

대한병원협회와 전라북도병원회가 공동 주관한 '의약분업제도 개선 전국민 서명운동' 행사가 7월28일 전북대학교병원 본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대한병원협회 성상철 회장, 전라북도병원회 김영곤 회장, 김윤수ㆍ권영욱 의약분업서명운동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강보영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이사장, 이상석 상금부회장, 전북대병원 직원 및 환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국민 서명운동의 핵심 내용은 병원에서 진료 받은 환자가 약을 타기 위해 병원 밖 약국까지 가야하는 불편을 개선하자는 것.  즉 병원을 찾은 환자에서 진료와 조제를 원스톱으로 제공해 몸이 불편한 환자에게 편의를 제공하자는 것이다.

성상철 병협회장은 “의약분업이 직능분업이 배제된 채 기관분업이라는 기형적 제도로 운영되다보니 처방전을 발급받은 환자가 병원 밖 약국을 찾아 헤매는 불편을 감수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영곤 전북병원회장은 “의약분업제도가 환자의 조제장소 선택권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개선된다면 몸이 불편한 노약자, 장애인, 영유아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된다”며 “전국민 서명운동을 계기로 제도개선이 이뤄져 진정한 환자복지가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6월20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의약분업제도 개선 전국민 서명운동은 시작 한 달 여만에 참여자가 3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병원협회섹션 목록으로
병협, 강원도병원회와 의약...
서울시 병원회, 병원 각 직...
새 패러다임 구축 위해 혁...
국민건강 위해 의료계·정...
병협 박상근 회장, 국제병...
다음기사 : 병협, 보건의료미래위원회의 지불제도 개선 반대 (2011-08-03 00:00:00)
이전기사 : 병협, 충북지역 의약분업제도 개선 서명운동 개시식 (2011-07-29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J-shaped association between LDL cholesterol...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