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10-28 17:18:15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11년12월25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약품 리베이트' 의·약사 2,000여명 적발
11명 불구속, 14명 약식 기소‥상당수 면허정지

홍보대행사·의사가 대표인 언론사와 몇 곳 정황 포착

김우현 부장검사

의약품 리베이트를 받아온 의사 1천600여명과 약사 400여명이 무더기 적발됐다.
이중 상당수가 면허정지를 포함한 행정처분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제약업체들로부터 설문조사, 창립기념품,  개업 자금 등 각종 명목으로 의약품 리베이트를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홍보대행사와 의사가 대표 있는 언론사와 몇 곳도 의약품 리베이트에 개입했던 정황을 포착, 조사를 벌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합동 의약품 리베이트 전담수사반(반장 김우현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은 지난 7월부터 2차 단속을 벌인 결과, 의사 5명을 비롯해 의료기관 종사자 6명, 제약사 관계자 10명, 의약품 도매업자 6명, 시장조사업체 직원 3명을 적발, 이들 중 11명은 불구속, 14명은 약식 기소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수사반은 리베이트를 받은 사실이 드러난 의사 1천644명과 약사 393명에 면허정지를 포함한 행정처분을 보건복지부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통보된 의사들의 리베이트 액수 크기에 따라 2개월부터 최장 12개월까지 면허정지 등을 내릴 것으로 전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6월까지는 리베이트 액수 300만 원 이상만 2개월 면허정지 처분을 내려왔다 .

이번에 새 기준을 적용하게 되면 벌금 500만 원 이하는 2개월, 500만~1천만 원은 4개월, 2천500만~3천만 원은 12개월 면허정지처분, 금고 이상형을 받으면 면허가 취소된다.

이와 함께 제약회사 8곳과 도매상 3곳에게선 부당지급 요양급여를 환수한다.

수사반에 따르면 K제약회사 영업본부장 서모(52)씨는 2008년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전국 의사 519명과 약사 325명에게 총 10억4천만 원의 리베이트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B제약회사는 지난해 3~4월 2쪽짜리 간단한 설문조사를 의뢰한 뒤 건당  5만 원씩 제공해 의사 858명에게 약 13억 원을 뿌린 것으로 밝혀졌다.

또 C제약회사도 2009년 5~11월 한 장짜리 설문조사를 건당 3만원씩으로 해 의사 219명에게 대가로 3억 원을 리베이트로 지급했다.

대형 제약사들은 병원의 창립기념품 구입비를 대납하거나 개업자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D사와 F사는 지난해 E병원 창립기념품 구입비로 각각 1억 원과 1억4천만 원을 대신 지불했다.

또 G의원 이모(36) 원장은 의약품 도매상에서 개업자금 5천만 원, H병원 사무장 박 모(51)씨는 약 처방을 약속하고 제약사 3곳과 도매상 1곳에서 2억 원을 받았다.

수사반 관계자는 단속과정에서 홍보대행사(의료컨설팅업체)가 의약품 판촉활동을 벌이면서 의사 200여명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사례도 적발됐으나 처벌법규가 없는데다 적용할 근거 없는 약사법의 조항개정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의사가 대표로 있거나 간담회 등을 과장한 언론사 몇 곳의 리베이트 정황도 포착, 조사를 벌인 사실이 있다며 아직 공개할 상황이 아니라고 말문을 닫았다.

관련기사

‘가천길병원 검찰조사’‥‘藥 리베이트’ 추정
의약계, 과거 직영 의약품도매상 사건 떠올라 시선 쏠려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7771&thread=14r01

130개 약값 인하 법정싸움 본격 시작된다
정부, 리베이트 7개 제약사 상대로 법원에 항고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6623&thread=14r01r01

제약사, 잇따른 유통비리 수사·주가에 ‘민감’
최근 소송 중 가처분 결정에 ‘안도’…‘깎일 약값 수백억원 보존’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6360&thread=14

리베이트제공 6개 제약사에 과징금 110억원 부과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5961&thread=14r01r01

리베이트제공 6개 제약사 과징금 110억원 부과
식사접대, 회식비 지원, 강연료·자문료 지급, 시판후 조사 명목의 지원 등
http://www.bktimes.net/bbs_detail.php?bbs_num=173&tb=board_notice&b_category=&id=&pg=1

리베이트 의사·약사에 무더기 ‘철퇴’
390명에 2개월 면허정지 2017명은 엄중경고·관리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5486&thread=14r01r01

리베이트에 이골 난 제약 계 또다시 술렁
계속된 조사에 첫 약값인하‥이익손실, 주가, 영업사원 공채 지원율까지 하락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4050

리베이트 적발 7개 제약사 첫 약가 인하
약값 적게는 0.65%에서 많게는 20% 줄줄이 내린다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3992&thread=14

의약품 리베이트 뿌리 뽑는다
검찰 ‘전담수사반’ 출범‥제약사, 병·의원 전 방위 수사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33010&thread=05r01

영업사원에 리베이트 근절과 내부관리 당부
제협, 14일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이후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819&thread=11r06

醫藥係 쌍벌죄 후속 파열음 솔솔
의사 대 제약사 제약사간 상대 비방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734&thread=14

쌍벌죄 11월 중순부터 發效
法制處, 6개월 유예 거쳐 공포…시행될 듯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813

병의원 경영 어려움 리베이트에 ‘의존’
전국의사대표자대회, 쌍벌죄 반론 ‘시끌’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814&thread=14r01

한국의료 살리자
의협, 13일 전국 의사대표자 모여 ‘한 목소리’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710&thread=11r02

國産 藥 빠진 코드 오리지널이 蠶食
국내제약사 향한 개원의 반감…다국적 약 위주 처방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794&thread=14r01

제약계, 인재 중시 내부관리 강화 필요 공감대 확산
리베이트 제공 신고포상금 지급 대상 추가 등 환경 변화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631&thread=11r06

경남도의사회, 제약사 영업사원 출입금지 결의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755&thread=11r02

약값 리베이트 쌍벌죄 법사위 통과
의료법·약사법·의료기기법개정안 예외 대상서 '기부행위' 제외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389

법사위 시작부터 ‘쌍벌죄’에 시선 모아져
의료계 ‘총력저지’ 시민단체 ‘법안수정’ 촉구 의식 통과 불투명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360

약값 리베이트 '쌍벌죄' 국회 복지위 전체회의 통과
의료계, 오직 저지…약제비 절감 합의 파기 간주, 장관 불신임 운동 전개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290&thread=14

약 리베이트 의사 제약사 관계자 119명 검거
대전경찰청, 모 제약사 3년간 17억원 금품 제공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214&thread=14r01r01

리베이트 쌍벌죄 국회 심의 반대
병협, 실거래가 상환제가 문제의 원인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212&thread=11r03

의사 앞에 서면 작아지는 국내 제약사
의약분업 후 다국적사 점유율 급증 때......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594&thread=08

리베이트 제공 신고시 포상금 지급키로
제약계, 쌍벌죄와 함께 영업환경 대 변화 전망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572&thread=05r01

쌍벌죄 수용 대신 의약분업 재평가 요구
의료계, 미관철시 대규모 투쟁 집회 전개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491&thread=11r02

입 있어도 말 못하는 제약계
리베이트 쌍벌죄 대한 의사들 집단행동 주목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457&thread=08

"의사, 범죄자 취급 말라"
의협, 기자회견…리베이트 근본문제 해결 먼저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247&thread=11r02

리베이트 쌍벌죄 국회 심의 반대
병협, 실거래가 상환제가 문제의 원인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212&thread=11r03

빚에 허덕이는 동네의원들…35% 4억 부채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의원경영실태조사 결과 보고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5188&thread=11r02

쌍벌죄와 실거래가상환제 시행전 후 그리고 현재
취재 일지 -올해 큰 이슈는 약값 리베이트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9880&thread=16

리베이트가 부당거래행위인가(?)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10178&thread=11r01

특집기획테마(Ⅰ) 의약품 리베이트 조명…존재와 대책
10 의약품 제조업체 영업직 종업원 비중 높다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53&thread=16

리베이트 근절 명분 제약 산업 옥죄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45&thread=16

리베이트 후속조치는 藥價引下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46&thread=16

약가인하는 속보이는 쑈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47&thread=16

복제 약값 리베이트 부추길 정도 아니다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48&thread=16

정부 입맛대로 약가제도 변경하면 최대 제약종사자 9,400명 일터 날려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49&thread=16

중소제약사 키워 국내시장 보호해야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50&thread=16

복제 약서 올린 수익 제약경쟁력확보에 써야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51&thread=16

의료수가 올려 의료기관 건실 경영 유지돼야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52&thread=16

의약품 제조업체 영업직 종업원 비중 높다
http://www.bktimes.net/detail.php?number=20953&thread=16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의료기기, 화장품 '위반사...
식약처, 제일약품 제조 3개...
진료내역 속여 건보료 타낸...
의약품리베이트 '제약사 임...
한국얀센, 사고 터진 어린...
다음기사 : 전남대병원 긴급이송환자 방치‥문제에 휩싸여 (2011-12-26 00:00:00)
이전기사 : "건강검진 후 진찰료 환수는 위법" 판결 환영 (2011-12-22 00:00:00)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자료) 재난 의료비 지원법 시행령 개정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