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2월02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17:37:56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2년12월04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자랑스러운 삼성인상 수상자 첫 배출
삼성서울병원 박승우,심영목 교수 등 폐암팀 각각 특별상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박승우 교수와 심영목 암센터장 등 폐암팀이 ‘자랑스러운 삼성인상’을 수상했다.

삼성은 지난 30일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이건희 회장 취임 25주년 기념식과 함께 열린 자랑스러운 삼성인상 시상식에서 박교수와 폐암팀에게 각각 특별상을 수여했다.

이 상은 올해 자기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과 모범을 보인 임직원을 엄선해 수여하는 상으로, 삼성병원은 처음으로 수상자를 배출했다.

박교수는 병원 진료 프로세스 혁신과 모바일 지원시스템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동안 의료정보실장과 변화지원팀장, 퀄리티혁신실장 등을 거친 그는 중환자실, 수술장, 투석실에 이르기까지 전 병원에 전자의무기록(EMR, Electronic Medical Record)을 도입해 종이 없는 병원을 실현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특히 이러한 성과는 삼성병원 EMR을 기반으로 삼성SDS가 미국의 대형 병원 네트워크와 솔루션 공급 계약을 맺는 데 기여했다.
 
또 2010년 10월에는 국내 최초로 전자진료 의뢰시스템을 오픈하고, 국내 병원 최초로 고객용 앱과 직원용 앱 등 다양한 스마트폰 모바일 지원시스템을 구축해 고객만족도와 업무효율을 제고하는 한편, 삼성전자와 함께 진료용 앱인 ‘Dr. Smart S’를 개발해 지식경제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삼성병원 폐암팀(심영목·권오정·박근칠·이경수·안용찬)은 세계 최고 수준의 폐암 진료 성과를 거두어 이번 수상의 배경으로 작용했다.

폐암팀은 호흡기내과, 혈액종양내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핵의학과 간에 유기적인 팀워크로 신속하고 정밀한 진료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또 폐암의 조기 발견과 정확한 진단을 위해 저선량 CT 검사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체계적으로 컴퓨터 단층 촬영과 PET-CT 등의 첨단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국내 병원 중 최다 폐암 수술 실적(2010년 폐암 수술건수 712건)을 달성했으며, 폐암환자의 5년 생존율 달성에서도 의료선진국의 표준치료 성적보다 앞서(삼성서울병원 28.5%, 미국 병원 평균 15.6%) 폐암 치료의 선도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최근 3년간 7개국 44명의 해외 흉부외과 의사들이 삼성서울병원 폐암팀을 찾아 연수를 받고 있고, 세계폐암학회에서 실시한 폐암 2기 이상 암치료의 효과성을 입증하기 위해 3상 연구에 참여해 치료 가이드라인을 인정받는 등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경락 인턴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일산백병원, 6차 관상동맥...
서남병원 완화의료병동, 통...
보라매병원, 서울시립청소...
건강보험 일산병원, 제 11...
서울의료원, 환자안심병원 ...
다음기사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재활 낮병동 개소 (2012-12-05 00:00:00)
이전기사 : 인천산재병원, 최신형 MRI 도입 (2012-12-03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ssociation of Enlarged Perivascular Space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