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6월1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06-11 19:07:58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1년04월28일 14시3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내달 5일부터 C19 백신 접종 마친 국내·외국인 '자가격리 면제'
중수본, 대신 입국 시 음성 확인한 후 2주 내 '총 2차례 검사하는 능동감시'

변이 바이러스 한창인 '남아공과 브라질 등 입국자' 지금처럼 14일간 자가격리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과 중국 시노팜 백신접종자' 면제 대상 제외

[보건타임즈] 다음 달 5월 5일부터 C19 백신 예방접종을 2차까지 마친 접종자에게는 14일의 자가격리가 면제될 전망이다. (사진 이미지 질병관리청 홍보자료 캡처)
단 2차까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접종을 마친 내국인으로 해외여행 후 또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을 때 증상이 없을 때다.

1회만 맞으면 되는 얀센 백신 접종자는 3분기 이후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C19 백신 예방접종을 2차까지 마쳐 항체가 형성된 해외 입국자는 자가격리를 하는 대신 감염증상을 확인한 후 검사를 진행하는 능동감시로 대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가 한창 유행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브라질 등에서 입국자에 대해선 예외로 둬 지금처럼 2주간 자가격리 조치한다.

국내에서 허가하지 않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 백신이나 중국의 시노팜 백신을 해외에서 접종했을 땐 자가격리가 면제되지 않는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처럼 자가격리 조치를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 검토 중이라고 28일 이같이 밝혔다.

이날 중수본에 따르면 이 조치는 국내외에서 C19 백신을 2차까지 마친 접종자가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했다거나 해외에서 입국했더라도 면역이 형성된 '음성' 확인만 된다면 자가격리를 면제함으로써 자유로운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자가격리 기간 14일 동안, 일상생활을 하면서 스스로 매일 방역 당국에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리는 능동감시와 이 기간 혹시나 발생할 증상을 확인하는 검사를 총 두 차례 받아야 한다.

이 밖에 접종자의 선제검사 부담을 줄여주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강남성모 임상연구심의위 F...
해외 직구 레이저 제모기 '...
메르스환자 남녀 각 1명 7~...
중앙대병원 뉴하트로 이미...
식약처, 맘카페 등서 '불법...
다음기사 : 식약처, '노바백스와 스푸트니크 V C19 백신' 사전검토 착수 (2021-04-29 18:47:48)
이전기사 : 거리 두기 단계조정 前 1주간 '특별 방역관리주간' 운영 (2021-04-26 16:51:07)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논문) Radiological assessment schedule for high-.....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