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1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8 17:29:30
뉴스홈 > 제약 > 화장품
2022년07월07일 11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작년 화장품 수출실적 10조 5,099억 역대 최고 '세계 3위'
식약처, 전년 대비 21.3% 상승‥전년 대비 무역수지 흑자 '9조 원' 첫 돌파

7일 '2021년 화장품 생산·수입·수출 통계자료' 발표

[보건타임즈] 지난해 화장품 산업이 세계 경제 불황과 C19 여파 속에서 꾸준히 성장, 수출실적이 전년 대비 21.3% 상승한 10조 5,099억 원을 달성, 역대 최고로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세계 3위에 올라섰다. (표/자료 2021년 화장품 생산과 수입 현황 보기)

2021년 화장품 무역수지는 작년 대비 28.6% 증가해 최초로 9조 원을 돌파하며 10년 연속 흑자를 냈다.
생산실적은 16조 6,533억원, 수입실적은 1조 4,937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9.8%, 11.7%의  증가 폭을 나타냈다.

이로써 화장품(92억 달러) 수출액 규모가 가전(86억 달러), 의약품(84억 달러), 휴대폰(49억 달러) 보다 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작년 화장품 시장은 ▲ 역대 최고 수출실적 달성 ▲ 무역수지 흑자 9조원 돌파 ▲C19 이전 생산실적 회복 ▲ 제조·판매업체 수 지속 증가 등의 특징을 보였다.

역대 최고 '수출실적' 달성‥작년 대비 21.3% 늘어나 견인
무역수지 흑자 '9조161억' 2020년 7조 9억 원에 이어 성장

식약처가 공개한 화장품 생산과 수입 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 수출실적은 작년 대비 21.3% 늘어나 역대 최고액 10조 5,099억 원(그래프)을 이뤄냈다.

이에 따라 한국은 2020년 수출실적 8조 2,877억 원으로 세계 3위에 올라 화장품 G3 국가로 자리매김한 후 작년엔 프랑스 178억 5,285만 달러, 미국 95억 7,269만 달러에 이은 세계 3위 수출실적을 이어갔다.
다음으로 독일(80억 6077만 달러), 일본(74억 7,001만 달러)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의 화장품 수출국은 153개국으로 중화권 국가(중국, 홍콩, 대만 등)의 비중(61.3%)이 여전히 높았다.
북미지역(미국, 캐나다 등)과 일본지역 비중이 작년 대비 각각 29.5%, 22.4% 늘어나 수출증가를 견인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의 주요 수출국은 중국(48억 8,171만 달러, 53.2%), 미국(8억 4,104만 달러, 9.2%), 일본(7억 8,412만 달러, 8.5%), 홍콩(5억 7,827만 달러, 6.3%) 순이었다.

화장품 무역수지는 2012년 처음 1,006억 원을 흑자 낸 후 꾸준히 성장세를 유지하며 2020년 7조 9억 원에 이어 2021년엔 9조 161억 원에 이르렀다.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우리나라 전체 무역수지 흑자 규모(293억 692만 달러) 중 25.7%를 차지했으며, 전체 무역수지 흑자 가운데 화장품 비중이 2019년 13.6%, 2020년 14.3%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생산실적 '16조 6,533억' C19 이전 회복
제조·판매업체 지속 증가‥최근 성장세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은 전년 대비 9.8% 증가한 16조 6,533억 원으로, C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각 유형 생산실적은 기초화장용이 10조 1,789억 원으로 전체의 61.12%를 차지, 가장 비중이 컸다.
다음으로는 인체 세정용(1조 9,905억 원, 11.95%), 색조 화장용(1조 7,872억 원, 10.73%), 두발용(1조 7,075억 원, 10.25%) 등 순이었다.

코로나 19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감소했던 색조 화장용 제품의 생산실적은 작년 대비 6.7% 늘었다.
손 세정제와 같은 인체 세정용 제품류의 생산실적도 2020년에 이어 증가했다.

각 개인의 피부진단 결과나 선호도 등을 반영, 제조시설이 아닌 판매장에서 즉석 혼합·소분해 소비자에 제공하는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가 2020년 3월 14일 세계 최초로 시행된 이후 2021년 판매업체 수가 185곳으로 전년(112곳) 대비 65.2% 증가, 화장품 산업과 고용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2021년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와 제조업체 수가 각각 작년보다 14.9%, 8.8% 느렀다.
책임판매업체, 제조업체 수는 최근 5년간 연평균 22.5%, 21% 증가해 성장세를 잇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화장품섹션 목록으로
셀리턴, 의료기기제조업 허...
특허 받은 보습솔루션 세라...
디엔컴퍼니 퍼펙타 필러, '...
휴온스-휴메딕스, ‘리즈...
우르오스, '2016 에피 어워...
다음기사 : 휴메딕스, 고기능앰플 ‘힐러 앰플 듀오’ 3종 출시 (2022-07-20 09:17:13)
이전기사 : 동아제약,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파티온' 베트남 현지 런칭 (2022-06-14 17:33:19)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