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9월2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16:43:52
뉴스홈 > 기관/단체 > 간호협회
2022년08월09일 11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故) 현은경 간호사의 시민분향소, 추모 발길 이어져
추모주간인 12일까지 운영‥조문 희망하는 시민들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

[보건타임즈]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가 8일 오후 협회 앞에 마련한 고(故) 현은경 간호사의 시민분향소에는 폭우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의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며 고인의 뜻을 기렸다.(사진:고(故) 현은경 간호사 시민분향소를 찾은 시민 모습)

간호협회가 설치한 시민분향소는 추모주간이 끝나는 오는 12일까지 온라인 추모관(https://www.koreanurse.or.kr/board/board.php?board=condolences)과 함께 운영된다. 시민분향소 설치는 이천 화재 사고 당시 환자를 끝까지 지키다 숨진 고(故) 현은경 간호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한 추모위원회 결정에 따른 것이다. 이에 앞서 추모위원회는 지난 5일 오후 온라인 추모관 설치 결정하고 운영해 온 바 있다.
 
시민분향소에는 조문을 희망하는 시민들이라면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이날 시민분향소에는 갑작스런 폭우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며 고(故) 현은경 간호사의 숭고한 희생을 애도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시민들이 고(故) 현은경 간호사의 삶을 기억하고 애도를 표할 수 있도록 추모의 공간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5일 저녁부터 운영되고 있는 온라인 추모관에는 9일 오전 10시현재 2천여 명의 시민들이 고인을 기억하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한편, 대한간호협회는 고(故) 현은경 간호사를 예우하기 위해 의사자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의사자는 자신의 직무가 아닌데도 위험을 무릅쓰고 타인을 돕거나 구하다가 숨진 사람이다. 의사자로 지정되면 정부가 관련법에 따라 고인과 유족을 예우하고 지원하게 된다. 의사자 지정은 보건복지부가 심사위원회를 열어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호협회섹션 목록으로
간협, “환자안전 인식개선...
간협 중앙간호봉사단, 베트...
간호법 제정 촉구 1인 및 ...
간호계 “여야는 간호법 조...
간협 “간호법 단독 처리 ...
다음기사 : 전국서 ‘현은경 간호사’ 추모 열기 뜨거웠다 (2022-08-12 15:29:23)
이전기사 : 오스트리아한인간호사협회, 한국 간호법 제정 적극 지지 (2022-07-28 11:14:22)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Changes in Physical Activity and the Risk...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