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9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3 18:15:2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2년08월10일 17시1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C19 여파 소득감소·고립 등 현실문제로 '우울 위험, 자살생각률' 증가
보건복지부, '우울 위험군 16.9%' 창궐 이전 2019년(3.2%) 대비 5배 ↑ '위험한 수준'

10일 2022년 '2분기 코로나 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발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조사 '우울·불안 등 정신건강 지표' 개선
가장 자극받은 우울 위험군 '30대' 전체의 24.2% 최다
'40대(17.0%), 50대(16.0%), 20대(14.3%), 60대(13.0%)' 順
자살생각률 '12.7%' 3월 11.5%보다 ↑

지난 3월 C19 초기 9.7%보다 여전히 상회‥발생 이전 2019년 4.6% 대비 2.1배
 

[보건타임즈] 최근 C19에 감염 우려, 두려움, 불안 등 위기감으로 나타나는 정신피해 중 우울 위험군이 16.9%로, 실태조사를 시작한 이래 수치가 가장 낮았으나 2019년(3.2%) 대비 5배가 넘어 여전히 높은 데다 위험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표)

C19에 가장 자극받은 우울 위험군으로는 30대로 전체의 24.2%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40대(17.0%), 50대(16.0%), 20대(14.3%), 60대(13.0%) 순이었다.

더욱이 여성이 18.6%로 남성 15.3%보다 3.3% 더 높았다.
 
C19로 소득이 감소, 자극받은 우울 위험군은 22.1%로 소득이 증가하거나 변화가 없는 집단(11.5%)보다 2배 가까이 높게 나타나, 경제적인 문제와 정신건강 간의 높은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1인 가구의 우울 위험군은 23.3%로 2인 이상 가구 15.6%보다 높게 나타났다.
결혼상태별로는 배우자가 없는 미혼, 사별‧이혼 등의 사유가 있는 우울 위험군은 20.6%로 기혼 14.3%에 비해 웃돌았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2년 2분기 코로나 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표했다.

이 조사는 코로나 19로 발생하는 국민 정신건강 실태와 현황 파악을 통해 국민에게 필요한 정신건강을 서비스하기 위한 것으로 2020년 3월부터 분기별로 실시해오고 있다.
이번 2022년 2분기(6월) 조사는 지난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점진적 일상회복 추진 이후 첫 실시한 조사다.

이날 공개된 주요 조사 결과는 이렇다.

다른 정신건강 지표와 달리 자살생각률은 2022년 6월 12.7%로 3월 11.5%보다 증가했으며, 지난 3월 코로나 19 초기 9.7%보다 여전히 높으며 발생 이전 2019년(4.6%)과 비교해 2.1배 수준이다.
 
연령대로는 30대가 18.8%로 가장 높았으며, 20대(14.8%), 40대(13.1%), 50대(9.8%), 60대(7.3%) 순이었다.
자살생각률은 남성이 13.5%로 여성 11.9%보다 상회했다.
 
C19로 소득이 감소했을 때 자살생각률은 16.1%로 증가하거나 변화가 없는 집단 9.2%보다 약 7%가량 높게 집계됐다.
 
1인 가구의 자살생각률은 18.2%로 2인 이상 가구 11.6%에 비해 1.5배 높았다.
미혼, 사별‧이혼 등 배우자가 없는 자살생각률은 16.9%로 기혼 9.8%의 2배 가까이 높게 분석됐다.

코로나 19에 부정적인 인식을 나타내는 'C19 감염에 대한 낙인'도 2022년 6월 조사 결과 6.2점(총 15점)으로 지난해 3월(8.1점)보다 크게 줄었다.

도움을 받는 정신건강 서비스의 인지도는 12.0%에 불과하며, 이용 의사 비율(60.2%)보다 낮았다.
코로나 19로 일상생활 방해 정도(0~10점)는 4.4점으로, 지난 3월 5.1)에 비해 감소하였다.

필요서비스는 경제적 지원이 2.05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감염병 정보(1.94점), 개인 위생물품(1.89점) 순으로 나타났다.[0점(전혀 필요없다), 1점(필요없다), 2점(필요하다), 3점(매우 필요하다)]

이번 정신건강 실태조사 연구진(책임 연구자 대구대학교 사회복지학과 현진희)은 "두려움, 불안은 시간이 지나면서 적절히 감소하고 있지만, 우울의 감소 정도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 국민의 우울감 감소에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의미한다"며 "코로나 19 기간 누적된 소득감소, 고립 등 현실문제로 정신건강이 더 악화하거나 자살이 증가할 우려에 대비, 경제적‧사회적으로 취약한 계층에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시부트라민’ 다이어트식...
면허 빌려줘 벌금형 받은 ...
중국발 코로나 19 감염환자...
코로나 19 특별재난지역 '3...
식약처, ‘댕기머리 75개 ...
다음기사 : C19 재유행 대비 '차질 없는 방역·의료' 대응 (2022-08-12 12:03:00)
이전기사 : 요양·정신병원 '모의훈련, 간병인 등 감염관리 교육' 자체 대응 강화 (2022-08-10 15:38:42)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ssociation of fatty liver index with...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