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2월02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17:37:56
뉴스홈 > 제약
2022년09월23일 09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신풍제약,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 36억 수출
말라리아 글로벌 보건 기관 美 PMI 공공조달‥23일 첫 선적
 
[보건타임즈] 신풍제약주식회사(대표 유제만)는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의 269만 달러(한화 약 36억원) 규모의 수출을 성사 시켰다. 피라맥스의 첫 글로벌 보건 공공조달 대형 수주이다. 아프리카 대륙 주요 국가는 기존 말라리아 치료제의 내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새로운 계열 치료제인 피라맥스가 대안으로 떠오른다.
 
신풍제약은 말라리아 관련 글로벌 주요 공여 기관인 PMI(President’s Malaria Initiative)와 총 피라맥스(과립+정제 총합) 14만 7,030박스 공급을 수주했다. 각각 피라맥스 과립형 3만 8,885박스, 정제형 10만 8,145박스로 180만명분 규모다.

PMI는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미국 정부의 말라리아 대응 프로그램으로 2005년 조지.W.부시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통해 미국에서 출범했다.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 및 메콩강 지역 국가를 대상 말라리아 치료제 공급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 공급 물량은 아프리카 대륙 내 부르키나파소에 공급될 예정이다. 2020년 기준 부르키나파소의 말라리아 감염자는 전체 인구(2,216만 3,838명) 가운데 50%에 달하는 1,100만명으로 추산된다.
 
피라맥스는 피로나리딘알테수네이트(Pyronaridine-Artesunate, PA) 복합제다. PA복합제는 말라리아 내성에 대응할 대체제로 주목 받고 있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피라맥스는 내성 이력이 없는 말라리아 신약으로서 아프리카 대륙 말라리아 퇴치에 피라맥스가 일조할 것으로 기대 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라맥스는 2011년 정제형에 대한 유럽 허가((European Medicines Agency, EMA)를 획득해 첫 수출길이 열렸다. 2015년엔 과립형 또한 EMA 승인을 따냈다. 기존 말라리아 치료제 대비 복용 조건이 간단한 강점이 있다. 음식물 섭취 여부와 무관하게 3일 동안 하루 한 번 복용하면 된다. 의료 환경이 미비한 아프리카 국가에서 주목을 받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대웅바이오, ‘UDCA’ 유럽...
한국화이자제약 혈우병치료...
동화약품 첫 현대식 본사 ...
이지엔, 브랜드 공식 서포...
일동제약, 아로나민 새 라...
다음기사 : HK이노엔, 기업설명회 개최‥신약 케이캡∙컨디션∙파이프라인 전망 소개 (2022-09-23 09:52:05)
이전기사 : GC녹십자웰빙, 프로바이오틱스 신제품 2종 출시 (2022-09-22 16:57:34)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ssociation of Enlarged Perivascular Space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