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2월0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3-02-08 08:55:3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2년11월14일 17시3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심장이식 생존율 높이는 '심장 크기 판별법' 찾았다
세브란스, 심장 크기 차이 적합하지 않을 시, '이식 후 사망률 최대 50%' 높다

심장혈관병원 강석민·오재원 교수와 분당서울대병원 윤민재 교수 공동연구
'심장 크기 지표(PHM)'로 기존 체중에만 근거한 공여자 심장 선택 한계 극복
공여자와 수혜자 사이 심장 크기 '심장이식 후 사망률 차이 없다'
심장 크기 지표 차이 부적합한 환자, '1년 사망률 14.8%, 적합한 환자 9.7%' 유의미 차이
강 교수 "적합한 심장 공여 시 환자 생존율↑"
논문 '세계심폐이식학회 학술지 최신호'에 게재

[보건타임즈] 심장이식 시 공여자와 수혜자 간의 심장 크기 차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논문보기)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로 심장이식 환자의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심장내과 강석민(사진 左), 오재원 교수(中)와 분당서울대병원 윤민재 교수(右) 연구팀은 심장이식 시, 심장 크기 지표를 사용하면 공여자와 수혜자 간의 심장 크기 차이를 최소화해 심장이식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며 14일 이같이 발표했다.

이 연구 결과를 상세하게 정리한 논문은 'Impact of predicted heart mass-based size matching on survival after heart transplantation in Korea: Analysis of the Korean Organ Transplant Registry'란 주제로 '세계심폐이식학회 학술지(The Journal of Heart and Lung Transplantaion, IF 13.569) 최신호'에 게재됐다.

중증 심부전 환자가 심장이식을 받게 될 경우, 성공적인 이식을 위해 수혜자에게 적합한 공여자 심장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때 공여자와 수혜자 간 심장 크기 차이를 최소화해야 한다.

지금까지 적합한 심장을 선택하는 기준으로 공여자와 수혜자의 체중을 맞춰 심장이식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심장 크기는 체격에 따라 달라지게 되며 체중은 체격뿐만 아니라 비만 정도에 영향을 받는 지표이기에 체중에만 근거해 심장 크기를 추정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서양에선 서양인을 대상으로 체중 이외에 키, 성별 등을 이용해 심장 크기를 추정하는 심장 크기 지표(Predicted Heart Mass, 이하 PHM)를 사용하고 있으며 PHM을 이용하면 심장이식 후 생존율 향상을 가져올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서양인과 체격 조건이 다른 동양인은 PHM을 사용하는 것이 심장이식 환자의 생존율에 도움이 되는지 알려진 바가 없다.

연구팀은 질병관리청 장기이식코호트 사업 KOTRY(Korean Organ Transplant Registry)에 등록된 심장이식 환자 660명을 대상으로 공여자와 수혜자 사이의 심장 크기 차이에 따른 심장이식 생존율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팀은 공여자와 수혜자 사이의 심장 크기 차이가 적합한 경우와 적합하지 않은 경우를 '체중'과 '심장 크기 지표'를 근거로 두 가지 기준으로 나눠 각 군의 심장이식 후 1년 사망률을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체중에 근거해 차이를 분석할 때 두 군에서 심장이식 후 사망률 차이가 없었다. (그림)

반면 심장 크기 지표를 근거로 차이를 분석하면 공여자와 수혜자의 심장 크기 차이가 적합하지 않은 환자에서 사망률이 적합한 환자군보다 50% 높았다.

심장 크기 지표 차이가 부적합한 환자군은 1년 사망률이 14.8%, 적합한 환자군의 경우 9.7%로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

사망률의 차이는 수혜자의 체질량지수(BMI)가 25보다 작은 경우 더욱 확연하게 나타났다.

강 교수는 "이 연구는 동양인에서 근거가 없던 심장 크기 지표의 유용성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보여준 연구"라며 "심장 크기 지표를 이용하면 더욱 적합한 공여자를 찾아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어 실제 심장이식 공여자 선택에 빠르게 적용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분당서울대병원, 2021 가트...
GGT 높으면 공복혈당장애 ...
수술 없이 다리 정맥 통해 ...
전남대병원 ‘해외의료봉사...
고대안암병원, '폐경기 안...
다음기사 : 이대목동병원, 'ER 바이오 코어 사업 입주 기업' 선정 (2022-11-15 10:23:19)
이전기사 : 은평성모 '갑상선암 림프절 전이 진단기준 차등 적용' 필요 (2022-11-14 16:58:27)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 decrease in the incidence of encephaliti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