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2월0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3-02-08 08:55:3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2년11월18일 18시2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면역항암제 투약 시 '당뇨병 발병위험과 고위험 환자 특징' 규명
세브란스, 기존 세포독성 항암제와 비교 사용 시 '당뇨병 발병위험 2.45배 ↑' 확인

이유미, 이민영 교수, 의과대학 박유랑 교수, 정경섭 연구원과 공동연구
면역항암제 사용 221명과 세포독성 항암제 투약 1,105명 '당뇨병 발병 위험도' 비교 분석
약물 투약 후, 혈당 상승 환자 '면역항암제 사용 10.4% >전통 항암제 사용 7.4%'
남성이거나 림프구증가증 두드러지면 '면역항암제 사용 초기부터 적극 감시'

이 교수 "면역항암제 유발 당뇨병 위험도와 환자 임상적 특징 기반 고위험군 예측, 선별"
논문, 국제학술지 'Metab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최신호'에 게재

[보건타임즈] 최근 면역항암제를 사용함으로써 발병하는 당뇨병 위험도와 고위험군이 밝혀졌다. (논문보기)

이를 통해 신규 암 치료제 면역항암제를 투약함으로써 당뇨병 발병의 고위험군을 사전에 예측, 안정적인 치료 전략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유미(사진 하단 左), 이민영 교수(상단 左)와 의과대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박유랑 교수(하단 右), 정경섭 연구원(상단 右) 연구팀은 전통항암요법과 비교해 면역항암제 사용 시 당뇨병 발병 위험률을 규명, 고위험군을 제시했다며 18일 이같이 발표했다.

면역항암제는 최근 가장 각광받는 항암치료제로서 암세포가 인체의 면역체계를 회피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더 잘 인식해 공격하도록 개발된 약이다.

2011년 처음 사용 승인 이후, 2018년 기준 미국 암 환자의 44%가 면역항암제 치료 시도 대상자가 될 정도로 신규 암 치료 선택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 면역항암제를 사용함으로써 면역세포가 과도하게 활성화가 되면 일부에서 내분비 기관의 염증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췌장 염증으로 유발되는 당뇨병은 당뇨병성 케톤산증과 같은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합병증을 동반할 위험이 있다.
이에 불구, 면역항암제 유발 당뇨병은 발병률이 매우 낮아 전통적인 세포독성 항암제 대비 발병위험이 어느 정도 증가하는지, 부작용 고위험군의 특징 등의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연구팀은 2005년부터 2020년 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환자 중 면역항암제 치료를 받은 환자 221명과 전통적인 세포독성 항암제를 사용한 환자 1,105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발병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전통적인 세포독성 항암제를 사용한 그룹과 비교해 면역항암제를 사용한 그룹에서 새롭게 당뇨병이 발병할 위험이 2.4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

약물 투약 후, 시간의 추이에 따라 혈당이 상승한 환자군의 비율도 면역항암제 사용 그룹에서 10.4%로 전통 항암제 사용 그룹 7.4%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면역항암제 사용자 중 혈당이 상승한 집단의 임상 양상과 특징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면역항암제를 사용한 환자 중 혈당이 상승한 환자들은 면역항암제를 사용한 지 3개월이 되지 않아 평균 혈당이 당뇨병 진단 기준인 126㎎/dL를 넘겼다.

혈당 상승을 보인 집단의 87%는 남성이었으며, 면역항암제 사용 후 혈당이 안정적이었던 집단보다 림프구증가증이 두드러지는 특징을 보였다.

이유미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확인한 면역항암제 유발 당뇨병의 위험도와 환자의 임상적 특징을 기반으로 고위험군을 예측, 선별해 치료 전략 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효과적인 신규 암 치료제인 면역항암제를 더욱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많은 암 환자들의 생명 연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CDM 기반 정밀의료 데이터 통합 플랫폼 기술개발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과제 수행 중 도출된 분석 결과 중 하나로 진행됐다.

이 연구결과를 상세하게 다룬 논문은 'Increased risk of incident diabetes after therapy with immune checkpoint inhibitor compared with conventional chemotherapy: A longitudinal trajectory analysis using a tertiary care hospital database'란 주제로 국제학술지 '대사: 임상과 실험(Metabolism: Clinical and Experimental, IF 13.934)' 최신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난치성 피부질환 천포창, '...
암환자 40% ‘죄책감-비난 ...
서울대병원, 저산소혈증 예...
이대서울병원, 웰에이징센...
환자 맞춤형 무릎 인공관절...
다음기사 : 서울대병원, 코로나·폐렴 완화하는 '흡입형 치료제' 개발한다 (2022-11-18 18:32:35)
이전기사 : 환절기, 돌연사 유발하는 '심방세동' 위험 주의보 (2022-11-18 18:18:2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 decrease in the incidence of encephaliti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