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03월2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3-03-29 08:49:16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3년01월20일 09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설 연휴 후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권고' 완화
중대본, 단 요양기관 등 공동거주 감염 취약시설, 의료기관·대중교통 '의무' 유지

한덕수 총리 '실내마스크 착용 완화 논의' 발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지표' 4가지 중 3가지 충족

[보건타임즈] 설 연휴 후 오는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
다만 여럿이 공동거주하는 단 요양기관 등 감염 취약시설, 의료기관과 약국, 대중교통에선 당분간 착용 의무가 그대로 유지된다.

한덕수 국무총리(사진)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늘 중대본에선 오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뺀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라면서 "지난해 12월 결정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지표 4가지 중 '환자 발생의 안정화', '위중증·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 대응 역량'의 3가지가 충족된 데다 대외 위험요인의 관리가 충분히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날 공개한 실내마스크 착용 완화 반안에 따르면 시행 시점을 30일로 정한 배경은 설 연휴에 이동이 늘어나는 데다 대면 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했다.

한 총리는 "당분간 '착용 의무'가 유지되는 대중교통 등도 향후 감염 추이에 따라 권고 전환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작년 설 연휴를 거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가 더해지면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이밖에 한 총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60세 이상 고위험군과 감염 취약시설 거주 어르신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받으시길 강력히 권고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사용금지 원료 쓴 '20개사 ...
확진자 추세 등 고려 'C19 ...
실장급 인사 설 연휴 중이...
1회용 카데터 사용후 폐기...
다음 주 월요일부터 '야외...
다음기사 : 정부, 올초 'C19 지정병상 적정수준 단계적 조정' 추진 (2023-01-30 11:11:54)
이전기사 : 혈관성 인지 장애 개선 효과 입증 못 한 '옥시라세탐' 처방·조제 중지 (2023-01-17 10:57:18)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Effect of Laparoscopic Proximal Gastrectomy....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