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의대길병원-남동구 보건소 협약 체결

‘암환자의 삶의 질 증대’를 위한 상호 협력
뉴스일자: 2010년08월11일 00시00분

가천의대길병원과 인천광역시 남동구 보건소는 11일 오후3시 남동구 보건소에서 가천의대길병원 이근 기획부원장, 인천시 남동구 김의수 보건소장과 양측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암환자의 삶의 질 증대’를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보건소는 말기암 환자가 호스피스완화의료 기관에 입원을 원하거나 전문가정간호사에 의한 가정간호가 필요한 경우, 환자를 의뢰하면 길병원 완화의료팀에서는 무료로 가정간호 서비스를 제공하고, 환자와 보호자가 원하는 적합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상호간 개최되는 각종 세미나와 연수프로그램 등에 참여해 암환자의 삶의 질을 증대를 위한 정보 교류와 보건의료 서비스의 향상을 위해 필요한 인적 자원과 각종 시설이용 등에 협조키로 했다.

한편, 길병원 완화의료팀은 올 4월부터 남동구 보건소에 등록된 재가암환자 중 가정간호가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월 1회 5명을 무료로 가정방문간호를 실시해 오고 있다. 길병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건소의 재가암환자 관리를 지원코자 협약을 맺게 됐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