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무협, 코로나19 대구·경북 간호조무사에게 KF-94 마스크 5천장 전달

의료용품 부족에 전국 간무사들 십시일반 기부 이어져 성금 6천 4백만원 모금
뉴스일자: 2020년04월03일 16시30분

[보건타임즈]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대구·경북 지역 간호조무사들의 마스크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5천장의 마스크(KF-94 등급)를 전달했다.

간무협에 따르면 지난 3월 10일부터 진행된 대구·경북 지역 간호조무사 돕기 마스크 전달 캠페인을 벌였는데, 중앙회 사회공헌사업기금에서 출연하여 대구·경북 지역 간호조무사에게 마스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대구광역시간호조무사회와 경상북도간호조무사회에 각 2천 5백장씩 총 5천장을 지원했는데 이 마스크들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마스크 수급이 어려운 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간무협은 또한 지난 3월 10일부터 진행된 대구·경북 지역 간호조무사 돕기 성금은 사회공헌기금을 포함해 6천 4백만 원이 모금됐다고 밝혔다.

그리고 중앙회 지원 외에도 전국 각지의 간호조무사들이 대구?경북 지역으로 여유분의 마스크를 십시일반 보태는 등 따뜻한 손길이 이어졌는데, 이번 대구·경북 지역 간호조무사에게 전달된 마스크를 생산한 엠에이유엠플러스, 키닥화장품(KEYDOC)의 임직원들은 간호조무사들이 고글착용에 의한 찰과상 등을 안타까워하며 미용 마스크팩을 약 800장을 함께 기부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