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현장 간호사 응원‥기업 성금 이어져

뉴스일자: 2022년02월25일 10시49분

수출입은행 성금 5억 원으로 방한용품 제작, 전국에 배포

[보건타임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전국에 있는 간호사들이 고군분투 중인 가운데 간호사들을 응원하기 위한 기업들의 성금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방한용 티셔츠를 들고 있는 간호사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24일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를 통해 5억 원의 성금을 기부 받아 역학조사, 방문접종, 검체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 중인 코로나 현장 간호사들의 방한용품 구입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간호협회는 방한용 티셔츠를 제작·구매해 지난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전국에 있는 현장 간호사들에게 전달 중이다.
 
이날(24일) 기준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도)을 제외한 전국 지역에 방한용품이 전달됐다. 오는 3월 5일이면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에 있는 현장 간호사들에게 방한용품 전달이 마무리 된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전선에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헌신하는 간호사들을 응원하고자 성금을 후원하게 됐다”고 전했다.
 
방한용품을 전달받은 삼척시보건소 건강증진과장 전문희 간호사는 “어려운 시기에 간호사들의 노고를 격려해주셔서 너무나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춘천시보건소 지역보건담당 김미영 간호사는 “현장 간호사 모두가 보내주신 방한티셔츠를 입고 더 기운내서 코로나19 상황이 빠르게 종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사투 중인 간호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성금을 후원해주신 한국수출입은행에 감사드린다”면서 “지난 2년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간호사분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달드린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BKT뉴스{www.bktimes.net}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