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GC녹십자엠에스 '동물용 혈당측정기 345억어치' 중국 수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5 17:34:16
뉴스홈 > 의료기기 > 제조/수출입
2019년11월12일 14시3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GC녹십자엠에스 '동물용 혈당측정기 345억어치' 중국 수출
중국 샤인윈社와 5년 계약 체결‥'현지 동물 의료시장 공략' 가속화

[보건타임즈] 진단시약-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가 지난 11일 중국 의약품-의료기기 판매 업체 '샤인윈(SHINEWIN)'과 동물용 혈당측정기 '세라펫(CERA-PET) 멀티 테스트 미터'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사진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오른쪽)와 제이슨 샤오(Jason Shao, 왼쪽)]

수출규모는 5년간 총 2,984만달러(약 345억원)다.

이에 따라 GC녹십자엠에스는 동물용 혈당측정기 ‘세라펫’의 완제품을 공급하며 중국에 본사를 둔 샤인윈은 현지 제품 등록과 판매를 담당한다.

GC녹십자엠에스에 따르면 샤인윈은 다양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과의 협력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전역에 걸친 동물병원, 반려동물 용품 판매 유통망을 통해 한국산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GC녹십자엠에스의 '세라펫'은 반려동물의 혈당을 5초 이내에 측정하는 동시에 젖산 수치까지 10초 안에 측정이 가능한 동물 전용 의료기기다.

이 제품은 정확한 결과 도출은 물론 손잡이가 달린 검사지 '혈당 스트립'을 사용해 위생적으로 편리하게 측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안은억 대표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중국 내 동물 의료 시장에서 브랜드 평판을 강화하면서 사업의 다양성을 모색해나갈 예정"이라며 "향후 샤인윈을 포함한 다양한 업체와 협업을 통해 동물용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활발히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마켓&마켓에 따르면 세계 반려동물 의료시장 규모는 2017년 48억 달러에서 2021년 67억 달러로 커질 전망이어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조/수출입섹션 목록으로
GE 헬스케어 ‘미래진단영...
식약청, 주간 의료기기 허...
첨단 연구장비 1만대 내것...
GC녹십자엠에스 '동물용 혈...
(주)존슨앤드존슨 비젼케어...
다음기사 : 휴메딕스, 올 3분기 매출 '215억' 최대실적 경신 (2019-11-12 18:38:05)
이전기사 : GC녹십자엠에스,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978만 달러' 수출 (2019-06-14 12:28:49)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자료) K-뷰티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