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19:03:04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 이전 확충
2024년05월08일 09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제대 상계백병원, '외과계 통합중환자실 확장' 오픈
음압 격리구역 개선은 물론 '1인 중환자실 6개 병상'으로 늘렸다

[보건타임즈]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고경수 원장)이 외과계 통합중환자실 리모델링을 확장, 오픈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장한 중환자실(사진)은 총 병상을 기존 16개에서 20병상으로 늘림으로써 넓은 공간과 병상 간격 확장을 통해 더욱 쾌적하면서 안전한 환경에서 환자를 치료할 수 있게 됐다. 
 
또, 각 지역 거점병원 격리중환자실 확충을 위해 음압격리구역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1인 중환자실을 6개 병상으로 늘렸다. 
유행성 감염병 발생 시 대응하기 위해 국가 지정 입원 치료 병상 수준의 시설과 공간을 구축했으며 감염병 환자 출입의 독립 동선을 확보했다.
 
중환자실 내 구역별 모니터를 설치, 실시간 환자 상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환자의 개인 조명 설치를 통해 개별로 조도 조절이 가능하다.
 
중환자실 창을 통해 녹지를 바라볼 수 있게 자연 친화적 치유 환경을 조성한 것도 특징이다. 
 
외과계와 심장혈관흉부외과 수술 후 바라보는 쾌적한 공원 풍경과 창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 채광을 통해 심리적 안정감을 높이는 동시에 시공간에 지남력으로 섬망 발생 감소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는 게 상계백병원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최적화된 중환자 치료 환경을 갖추기 위해 공조와 환기 시설을 개선했으며, 환기 시설 구축을 비롯해 감염을 아예 차단, 예방하기 위한 청정 공간 유지를 위해 중환자실 전 구간에 고성능 헤파필터를 갖췄다.
 
고경수 병원장은 "감염병 사태에 대비한 격리실, 음압병실 등 시설 보강은 물론, 외과계 중증 환자가 더욱 안락, 안전한 환경에서 최선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하는 데 초점을 맞춰 이번에 공사를 하게 됐다"면서, "공사 중 소음이나 공간 이동 등의 불편함에도 각자의 위치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해준 모든 구성원에게 감사드리며 상계백병원은 앞으로 지역사회 응급과 중증 환자 치료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이전 확충섹션 목록으로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
NMC 이전 예정지 관리권 '...
외국인, '내한 첫 순간부터...
AZ, 삼성동 아셈타워로 사...
강남세브란스, '비자검진센...
이전기사 : 한양대병원, 신속 안전하게 치료할 '인터벤션실' 확장 오픈 (2023-09-06 16:10:05)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대웅제약, 올 상반기 '영업 부...
보령, 올해 상반기 '영업직 신...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논문) Inhibition of TBL1 cleavage alleviate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