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1월3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11-30 18:02:20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3년11월17일 10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연세암병원, HER2 음성 진행성 위암에 '새 1차 치료 전략' 제시
'항암 화학요법+키트루다' 병용요법, 기존 항암 화학요법 단독 치료보다 효과 우수

라선영 교수팀, HER2 음성 진행성 위암 환자 대상 '기존 항암 화학요법+키트루다' 치료 시행
1,579명 각 환자에 키트루다 약 2년간 '병용요법 또는 항암화학요법 단독요법' 투여
항암 화학요법 대비 '객관적 반응률·생존 기간·반응 지속기간' 모두 개선
병용요법, 단독요법보다 'OS, PFS, ORR, DOR, 안전성 등' 유의 개선
평균 31개월 추적결과, 병용요법, 단독요법 대비 사망 위험 22% 감소

논문, 국제학술지 'Lancet Oncology 최신호'에 게재

[보건타임즈] 면역항암제의 치료 효과가 HER2 음성 진행성 위암에서 입증됐다. (논문보기)

연세암병원 위암센터 종양내과 라선영 교수(사진)팀은 HER2 음성 진행성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항암 화학요법에 키트루다 병용요법 치료를 시행한 결과, 전체 생존 기간 12.9개월, 객관적 반응률 51.3%, 반응 지속기간 8개월로 기존 치료법보다 효과가 우수한 데다 사망 위험이 22% 낮다며 17일 이같이 발표했다.

이 연구 결과를 상세하게 다룬 논문은 'Pembrolizumab plus chemotherapy versus placebo plus chemotherapy for HER2-negative advanced gastric cancer (KEYNOTE-859): a multicentre, randomised, double-blind, phase 3 trial'이란 주제로 국제학술지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 IF 54.433) 최신호'에 게재됐다.

위암 발병률은 한국이 아시아에서 특히 높다.
한국에선 위암이 2020년 국가암등록통계 기준 발병 4위(10.8%)에 올라 폐암·간암·대장암과 함께 암 사망률이 높은 위험한 암으로 지목됐다.

신약 개발을 주도하는 서양에선 아시아보다 발병률이 낮아 위암을 주목표로 겨냥한 치료제 개발이 늦어지고 있다.

진행성 위암은 HER2 발현에 따라 양성과 음성으로 구분된다.
이중 음성 환자가 약 85%를 차지하며 대부분 4기 위암으로 1차 치료에서 기존의 독성 항암화학요법을 표준치료로 사용하고 있지만,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HER2 음성 위암에서 면역항암제의 치료 가능성이 제시되고 있다.

연구팀은 HER2 음성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1차 치료에서 키트루다+항암화학요법 병용요법과 항암화학요법 단독요법의 유효성을 비교하는 'KEYNOTE-859' 글로벌 3상을 이끌었다.

이 임상엔 환자 1,579명이 무작위 배정됐으며 각 환자는 키트루다(3주마다 200㎎을 최대 약 2년간 투여) 병용요법(이하 병용요법) 또는 항암화학요법 단독요법(이하 단독요법)을 투여받았다.

이 결과, 병용요법이 단독요법보다 1차 평가변수인 전체 생존 기간(OS)뿐만 아니라 2차 평가변수인 무진행 생존 기간(PFS), 객관적 반응률(ORR), 전체 반응 기간(DOR), 안전성 등에서 모두 임상적으로 유의한 개선 효과를 보였다.

평균 31개월의 추적관찰 결과, 병용요법은 위암 세포에서 면역세포 활성화를 억제하는 단백질 PD-L1의 발현과 관계없이 단독요법 대비 사망 위험을 22% 감소시켰다. (그림)

1차 평가변수인 OS의 중앙값에서도 병용요법은 12.9개월로 단독요법 11.5개월보다 우수한 개선 효과를 보였다.
2차 변수인 PFS는 병용요법에서 6.9개월 단독요법 5.6개월, ORR에서도 병용요법 51.3%, 단독요법 42%로 더 높은 효과를 나타냈다.
약제에 반응 지속기간은 병용요법이 8개월로 단독요법 5.7개월보다 개선됐다.

특히 키트루다 병용요법은 PD-L1의 발현이 큰 환자일수록 더 높은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PD-L1 발현율인 CPS가 1 이상인 환자군과 10 이상인 환자군에서 키트루다 병용요법이 단독요법보다 모든 평가변수에서 더 높은 치료 효과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표)

라 교수는 "이전 발표된 옵디보에 이은 글로벌 3상을 통해 HER2 음성 진행성 위암에서 면역항암제의 장기 생존 효과를 입증했다"며 "그간 치료 선택지가 넓지 않았던 환자들에게 안전하면서 향상된 치료 전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금연 후 몸무게 관리 필수
건국대병원, 33개월 만에 '...
만성 치주염, ‘강직성 척...
중앙대병원 ‘갑상선센터’...
조경래 교수, 건국대병원서...
다음기사 : 심장혈관연구재단, 대한민국 MICE대상 문화체육부 장관상 수상 (2023-11-17 15:22:58)
이전기사 : 전방십자인대 파열 여성치료에, '재건술과 전외측인대 보강술' 효과적 (2023-11-15 16:43:31)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Spatiotemporal genomic profiling of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