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2월2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1:42:09
뉴스홈 > 클릭!핫이슈
2009년02월19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브란스, 나군호 교수 로봇수술 500례 달성
국내최고기록, 전립선암, 신장암 등 비뇨기계 암수술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나군호 교수(비뇨기과)가 다빈치를 이용한 로봇수술 500례를 달성했다. 이는 2005년 국내 첫 로봇수술이 도입된 후 개인최고기록이다.

나 교수의 로봇수술은 주로 전립선암을 중심으로 한 신장암, 방광암 등 비뇨기계 암이다.  나 교수는 총 513건(2009년 2월 17일 현재)의 다빈치 로봇수술 중 전립선암 435건, 신장암 45건, 요관암 16건, 방광암 13건이다. 

특히 조기전립선암의 경우 완치율 96%, 1년 이내 85%에서 배뇨기능이 회복되는 등 수술 결과에서도 세계적 성적이다.  나 교수의 이런 성과는 ‘비뇨기과지(Urology)’, ‘로봇수술지( Journal of Robotic Surgery)’ 등 세계적인 학회지에 그 성과를 인정받아 발표됐다. 

또 국내 의사로는 드물게 지난해 체코 및 중국의 의사면허를 받아 프라하에서 열린 유럽로봇학회, 북경 인민해방군병원, 세계내비뇨기과학회 등 국제학회에서 초청받아 독창적인 수술기법을 소개해 호평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나 교수는 로봇수술의 종주국인 미국 아이비리그의 코넬대, 콜럼비아대, 펜실바니아대는 물론 세계최고병원인 존스홉킨스병원에서 로봇수술을 강의 및 지도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일본 오카야마대 아라키 교수가 2개월간 나 교수에게 로봇수술을 트레이닝 받고 돌아가는 등 올해에도 필리핀 등 해외 각국에서 로봇수술을 배우려는 장기연수가 이어지고 있다.

나 교수는 “남성의 전립선 및 신장 등은 해부학적으로 수술이 어려운 위치이고 중요한 신경과 혈관이 밀집해 있다”며 “3차원 입체영상으로 수술부위를 보며 손 떨림 없는 정교한 로봇수술을 통하면 환자에게 좋은 결과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로봇수술의 종주국인 미국의 경우 약 600대의 로봇이 보급되어 전체 비뇨기과 전립선암 수술의 70%이상이 다빈치를 이용한 로봇수술이 주를 이루고 있다.

나 교수는 2002년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병원 근무당시 로봇을 처음으로 접하고 향후 수술의 새로운 방향으로 인식해 정식으로 로봇수술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한다. 

이후 2005년 세브란스 새 병원 개원과 함께 로봇수술기를 국내에 도입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담당했고, 지난해 아시아 최초로 로봇수술을 배우는 다빈치 트레이닝센터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세브란스병원 다빈치 트레이닝센터는 한국의 로봇수술을 배우기 위해 일본, 중국 등 아시아는 물론 미국, 유럽 등 세계 각국의 의료진들이 방문하고 있다. 

한편 연세의료원은 2월 현재 세브란스병원에 수술용 3대와 트레이닝용 1대, 강남세브란스병원에 수술용 1대 등 로봇수술기 5대를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bktimes@korea.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클릭!핫이슈섹션 목록으로
계명대의료원 제2도약 박차
삼성서울,‘산모수첩’스마...
마산삼성, 성균관대학교 부...
정부, 연내 C19 백신 '약 1...
[기획] 보건복지부 '보건부...
다음기사 : 근로소득 연말정산 환급신청 집에서도 한다 (2009-02-20 00:00:00)
이전기사 : 국세청, 자료상혐의자 전국 동시 일제조사 착수 (2009-02-18 00:00:00)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식약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