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17:33:32
뉴스홈 > 기관/단체 > 의사협회
2021년04월20일 18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협 최대집 회장, 20일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파면 촉구

“실패한 정부 방역정책 옹호하는 전문가 필요 없다” 맹비난

[보건타임즈]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20일 오후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서 “정부는 잘못된 방역 정책을 옹호해온 기모란 기획관을 즉각 파면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의협에 따르면, 청와대 방역기획관으로 임명된 기모란 방역기획관은 코로나 발생 초기에는 의협에서 중국발 입국금지 조치를 제안하자 반대 입장을 내비친 바 있고, 국내 확진자 발생 수준으로 봤을 때 코로나19 백신 구매가 급하지 않다고 언론 인터뷰에서 밝히는 등 정부의 방역 실책을 정당화하고 두둔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1인 시위에서 “기모란 교수는 일관되게 정부의 방역 실패를 합리화하거나 정당화시키는 근거만 주장해왔다. 의협이 7차례에 걸쳐 중국발 입국금지를 제안했었는데, 전문가단체 의견을 무시하고 거부했다. 지금은 정부의 코로나 방역 정책 실패를 바로잡을 전문가가 필요한 때다. 성공하지 못한 방역을 오히려 옹호하는 전문가는 필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 회장은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 대유행을 겪고도 백신을 왜 미리 확보하지 못했는지 강하게 비판하던 시기에, 기모란 교수만 백신을 미리 구매할 필요가 없다고 하는 등 잘못된 정책을 잘하는 것처럼 호도했다”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방역기획관에 코로나19 백신 구매가 급하지 않다고 주장해온 기모란 교수를 임명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며 “이번 인사는 실질적 방역 정책이 아니라 현 정권 방역 홍보의 연장선에 불과하다. 방역기획관 신설 의미를 퇴색시키는 청와대의 보은 인사에 매우 실망하며, 이번 일은 향후 정부 방역 실패 요인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1인 시위에는 최대집 회장 외에 박종혁 총무이사, 김대하 홍보이사 겸 대변인, 조민호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 등이 함께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 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사협회섹션 목록으로
‘개그맨 박명수’ A형간염...
의료계, 전남지역 의대신설...
의협-미래통합당, 코로나19...
의협·병협 비대위구성
박혁수 전 여수시의사회장,...
다음기사 : 의협 이필수 회장, 故 김일호 제15기 대전협 회장 묘소 참배 (2021-05-06 16:45:28)
이전기사 : 조생구 전남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의협 신축기금 1천만원 쾌척 (2021-04-05 18:44:26)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Glutamyl-prolyl-tRNA synthetase (EPRS1)...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