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6월3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12:02:50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2022년05월20일 18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요양병원·시설 대면접촉 면회 '방역상황, 현장요구 등 고려' 연장
중대본 면회대상, 예방접종 충족 자에 '최근 확진 후 격리 해제자 접종 어려운 경우까지' 확대

면회객, '4명 이하 원칙' 요양병원·시설 여건에 따라 확대 가능
면회 땐 '음식물 섭취 금지'되며, 마스크 상시 착용

[보건타임즈]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그간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접촉 면회가 연장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대면접촉 면회 허용 기간, 요양병원과 시설의 C19 확진자 집단 발생 건수가 지속 감소하는 등 방역상황이 안정적인데 다 요양병원과 시설의 4차 접종률이 5월 20일 0시 현재 80.9%로 높은 점, 보호자와 입원·입소자의 접촉 면회 요구가 계속되는 현장의 요구 등을 고려,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단 추후 방역상황에 따라 접촉 면회가 확대 또는 중단될 수 있다.

면회대상과 면회수칙은 면회객과 입소자 모두 예방접종 기준을 충족하거나 최근 확진 후 격리 해제자에 한해 허용하는 등 종전과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되, 현장의 의견을 반영, 이상 반응 등으로 예방접종이 어려운 경우까지로 확대하는 등 일부 개선했다. (표)

새로 추가된 이상 반응 등으로 예방접종이 어려운 경우엔 입소자가 주치의 또는 계약 의사 등 의사의 의견을 청취해 기관장이 판단하게 되며 면회객은 의사 소견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또 면회객은 입원환자 1명당 4명 이하로 제한하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여건에 따라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면회 땐 음식물 섭취가 금지되며,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는 것은 물론 면회가 끝나면 면회공간을 소독, 환기해야 한다.

정부는 오랜 기간 가족들과 만나지 못한 어르신들이 안전한 면회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만반의 준비와 면회객들의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라잡기섹션 목록으로
가짜 후추 판매업자 6명 서...
수도권 대형병원 ‘임상시...
캔디서 ‘2.5㎜ 크기 금속...
IMS 한 의사에 ‘무죄’ 판...
이대목동병원, 의료기관 인...
다음기사 : C19 병상 단계적 감축‥하반기 '중증·준중증 병상' 중심 대비 (2022-05-25 16:46:38)
이전기사 : C19 확진자 '7일 격리의무' 6월 20일까지 4주 지속 이후 재평가 (2022-05-20 18:13:42)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자료) 국민건강보험법 하위법령 개정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