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2월1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8 17:29:30
뉴스홈 > 클릭!핫이슈
2023년09월04일 11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 찾은 최초 외과 전문의 '문화재 반닫이', 고국 돌아오다
세브란스, 한국 내 서양 의학 발전시킨 외과의 '러들로 박사 책상' 80여 년 만에 귀환

클리블랜드 미술관 큐레이터, '임수아 박사' 소장자 설득 반환성사

[보건타임즈] 한국 서양 의학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외과 의사 알프레드 어빙 러들로 박사(사진)가 사용했던 책상(반닫이)이 지난달 31일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4일 세브란스에 따르면 알프레드 어빙 러들로(Alfred Irving Ludlow, 1875~1961) 박사[사진]는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출신의 외과의였다.
그는 1912년 한국 선교를 자원해 26년간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외과 의사를 지내다가 1938년 퇴임했다.
그는 우리나라를 찾은 최초의 외과 전문의로 한국 외과를 크게 발전시켰다.

러들로 박사가 사용한 책상은 반닫이였다.
반닫이란 앞면 반을 문으로 만들어 여닫는 형태의 목가구다.
그는 퇴임 이후에 고향으로 가져갔을 만큼 특별한 애착을 가졌다.

돌아온 반닫이는 화사한 문양이 특징인 경기반닫이다. (아래 사진)
전면부엔 황동으로 호리병과 꽃을 새겨져 있으며 여당이 문고리의 손잡이는 박쥐 모양이다. 내부엔 서랍을 추가로 만들어져 있으며 문을 내리면 책상으로 사용할 수 있게 지지대를 덧댔다.

게다가 앞문이 완전히 열려 넘어지지 않도록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하단에 서랍을 추가한 1800년대 말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한 '커스터마이징' 가구다.

원래 소장자는 러들로 박사 생애의 마지막 10여 년간 한집에서 살았던 종손녀(형제자매의 손녀) 낸시(Nancy Ludlow Yahraus) 여사였다.
낸시 여사는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미술관(The Cleveland Museum of Art)에 기증 의사를 밝혔다.

한국미술 담당 큐레이터 임수아(Sooa Im McCormick) 박사는 연세대 의료원이 반닫이를 소장하는 게 유물의 의미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여겨 여사를 설득, 한국 세브란스로 반환 의사를 얻어냈다.

임 박사는 지난 5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을 통해 연세의료원에 기증 의사를 전달했다.
소장자는 물론 숨은 조력자들의 노력으로 국외 소재 문화재가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클릭!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의료기기 리베이트' 관행 ...
의약품, 온라인 중고거래는...
'산골(자연동)' 골절치료 ...
속보) 의협 "수술 거부 철...
나보타(주보) '미국시장 수...
다음기사 : 종근당홀딩스, 푸른 하늘의 날 맞아 '종근당 교실 숲' 조성 (2023-09-06 11:45:57)
이전기사 : 대웅제약, 자체 개발 '나보타', 세계 최초 사각턱 적응증 획득 (2023-08-28 10:08:12)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자료) 2024년 상반기 레지던트 1년차 지원결과 발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