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17:18:24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24년01월30일 11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발기부전치료제 들어간 '벌꿀제품' 불법 수입‧판매 업체 적발
식약처, '타다라필' 함유 벌꿀 수입, '천연벌꿀'로 속여 판매한 일당 2명 검찰 송치

2019년부터 53회에 걸쳐 '5,063박스(608㎏)' 불법 수입 1.3억 상당 판매

[보건타임즈] 발기부전치료제 함유 '벌꿀제품'을 불법으로 수입‧판매한 업체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타다라필'이 들어간 '벌꿀 제품'을 불법으로 수입, '천연벌꿀'로 판매한 강00씨 등 2명을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혐의로 적발, 검찰에 송치했다며 30일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에 식약처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포함된 수입 벌꿀이 인터넷 상에서 유통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아 작년 4월부터 수사에 착수했다.

이 결과, 강씨 등 일당은 2019년 4월부터 2022년 10월까지 3년간 53회에 걸쳐 약 5,063박스(608㎏)의 '벌꿀 제품'을 수입신고 없이 수입한 후 이 중 시가 1억 3천만원 상당의 3,380박스(406㎏)를 유통‧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발기부전치료제 성분 포함된 수입 벌꿀)

식약처가 적발 현장에서 이 벌꿀 제품을 압수, 분석한 결과 식품에서 검출되면 안되는 발기부전치료제 '타다라필'이 검출됐으며, 검출량은 같은 성분의 의약품 함량의 5.48배에 달했다. (표)

강씨 일당은 이 제품을 해외직구로 구매했으며, 국내 반입 시 품목을 음료수 등으로 세관에 신고한 후 타인 명의를 이용, 여러 장소에 분산해 수령하는 방법으로 불법 반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세관 신고 과정에서 신고서류 등에 보완을 통보받아 통관이 보류되자 수량을 변경하는 등 수입 송장을 위조해 제출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불법을 저질러 이 제품을 손에 쥔 이들 일당은 '천연 벌꿀' 제품으로 판매하면서 구매자들이 발열, 어지러움 등 부작용을 호소하자 의약품 성분 '타다라필' 섭취로 발생하는 부작용을 면역력 생성 과정에서 발생한 정상 반응으로 홍보하며 계속 판매하기도 했다.

식약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이 제품의 위해성이 확인돼 유통‧판매를 금지했다는 위해정보를 근거로 2022년 해외직구 위해식품 목록에 등록했다.

식약처는 타다라필의 경우 전문의약품 성분으로 복용 시 두통, 소화불량, 심근경색, 심실부정맥, 협심증, 심혈관계 출혈 등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이미 구매, 보관 중인 제품이 있다면 즉시 폐기할 것을 당부했다.

앞으로 불법으로 유통되는 식품 등에 단속과 수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국민께서 안전한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식약처, 올 상반기 '의료기...
헉! 응급구조사, 의사 대신...
식약처, '전자식 금연보조...
건보공단 또 개인정보 유출
쌍방 폭행치상, “건보혜택...
다음기사 : 당류 가공품 건식처럼 오인시킨 '부당광고 등 138건' 적발‧조치 (2024-02-05 14:33:05)
이전기사 : 식품 해외제조업소 427곳 실사 '위생관리 미흡 37곳' 적발‧조치 (2024-01-26 14:09:37)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Overcoming BRAF and CDK4/6 inhibit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