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6월1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06-11 19:07:58
뉴스홈 > 의학회 > 내과 > 신장
2008년05월15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50대이하 만성콩팥병환자 72% 無職
26% 질환으로 퇴사 및 이직경험…경제적어려움 커

투석치료가 필요한 만성콩팥병 환자 대부분이 건강상의 어려움과 취업기회의 불평등으로 경제활동없이 월 소득의 절반가량을 투병생활에 지출하며 어렵게 생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김성권 교수, 서울대의대 신장내과)가 지난 3월 13일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서울과 부산 대도시에 거주하는 만성콩팥병(말기신부전) 환자 576명을 대상으로 삶의 질을 조사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말기신부전 환자들의 75%가 직업이 없었으며, 이중 왕성한 경제활동을 해야 할 50대 이하가은데 72%가 ‘건강상의 어려움(71%)’과 ‘질환으로 인한 취업기회 불평등(14%)’등의 이유로 특별한 경제활동을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환자의 월 평균소득은 104만원이며, 이중 57만원을 만성콩팥병 치료에 쓰고 있고 용돈, 월급 등이 주수입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 전체환자의 26%는 질환으로 인해 직장을 그만두거나 이직을 한 경험이 있으며, 이중 12%는 3회 이상이나 됐다. 직장을 바꾸거나 그만둔 이유로는 ‘질환특성에 맞지 않는 근무형태(36%)’와 ‘투석시간에 대한 회사측의 배려부족(26%)’이 가장 많았다. 

실제로 대부분의 환자는 주 3회 이상 병원과 집에서 혈액 또는 복막투석을 받고 있으며 질환치료를 위해 환자의 68%는 1주일에 평균 14시간(하루 평균 2시간)을 사용했다. 

만성콩팥병 환자들이 겪는 고통 중 ‘경제적 어려움(34%)’이 ‘치료의 번거로움(20%)’이나 ‘신체적 고통(17%)’보다 높았고, 응답자의 36%가 1, 2종 의료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표] 만성콩팥병으로 인해 가장 힘든 점


문제는 현행 의료제도에 따라 1, 2종 의료급여 수급자를 제외한 일반 만성콩팥병 환자들은 총 진료비의 20%를 본인부담금으로 내야 한다는 점. 

김성권 이사장은 “투석이나 이식치료 등 만성콩팥병 환자들이 겪는 장기간의 투병생활은 암환자가 겪는 고통만큼 심하다.”며 “만성콩밭병 환자들이 직업에서 차별받지 않는 사회적 풍토와 국가적 차원에서도 암 환자의 진료비부담 10%와 같은 수준의 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대한신장학회가 신대체요법(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이식)을 받고 있는 4만4,33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조사결과, 당뇨를 앓고 있는 말기신부전 환자의 5년 생존률(2001년~2005년)은 39.9%로 암 환자 평균 5년 생존률 45.9%(보건복지부 2005년 추정치)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이외에 신장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의 이식 못하는 이유로는 ‘장기를 구할 수 없거나(46%)’ ‘수술비가 없어서(28%)’ 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를 구하지 못해 신장이식을 못하고 있는 환자 중 일부(9%)는 장기매매를 통한 이식도 고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신장학회가 서울을 비롯한 전국 7개 대도시에 거주하는 35세 이상 2,393명의 일반인을 인구수, 성별, 연령별 비례에 맞춰 표본 조사한 지난 3월 결과에따르면, 우리나라 대도시에 거주하는 성인의 13.8%가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는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울산광역시가 18.6%로 유병률 가장 높았고, 이어 대구(16.4%), 부산(16%) 등 대부분 경상도 지방이 수위를 차지했다. 서울(12.7%), 인천(12.1%) 등 수도권은 뒤를 이었다.

또 지난해말 대한신장학회가 발표한 ‘신대체요법 환자현황’에서는 투석과 이식 등 신대체요법을 받고 있는 말기신부전환자는 1986년에 2,534명에 불과했지만 2000년 2만8,046명, 2006년 12월말 현재는 4만6,730명으로 21년 동안 17.4배 증가했다. 

투석환자의 증가에 비해 신장이식은 2006년에 불과 935건만 시행돼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에 등록된 신장이식 대기자 수 역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2000년에 3,120명이었던 신장이식 대기자 수는 해마다 증가해 2006년 12월말 현재 6,724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는 서울과 부산을 중심으로 한 대한신장학회 소속 12개 대학병원이 참여했다. 서울지역은 고대안암, 동서신의학, 경희의료원, 서울아산병원에서 306명, 부산지역은 부산백, 부산대, 고신대, 동아대병원에서 270명 등 총 576명(혈액투석 484명, 복막투석 92명)의 투석환자가 설문에 참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영신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장섹션 목록으로
대한신장학회, 새로운 비전...
당뇨병 말기 신부전환자 5...
온 종합병원 인공신장센터,...
대한신장학회 30년…발전 ...
전북대병원 박성광 교수, ...
다음기사 : 콩팥질환 예방하는 건강식단 (2008-05-23 00:00:00)
이전기사 : 만성혈액투석환자, 조기폐경에 성기능도 안 좋아 (2008-04-11 00:00:00)
건보 일산병원...
건보 일산병원, 3...
상급종합과 국립 ...
건강보험공단, 올 상반기 '체...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규 수...
GC 헬스케어 부문 계열사, '올...
보령제약, 올 하반기 'ETC 영...
올 하반기 '식‧의약R...
논문) Radiological assessment schedule for high-.....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