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9월2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16:43:52
뉴스홈 > 제약 > 제조/수입/수출
2008년07월24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의약외품 확대 반대에도 추진 지속
의약분업 이후 20여 품목 새로 지정

수퍼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의약외품 확대가 1회성이 아니라 의약분업 이후 지속돼온 정책이라는 약계의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게다가 이를 반대하는 대한약사회 등을 중심으로 한 약사들의 주장에도 앞으로 계속 의약외품의 범위가 확대될 것이라는 여론까지 나돌고 있다.

24일 약계에 따르면 의약분업이 실시된 직후 2000년에 궐련형 금연보조제, 외용소독제, 외용 스프레이파스, 저함량 비타민과 미네랄제제, 자양강장변질제 중 내용액제 등이 의약외품으로 새로 지정됐다.

또 2001년에는 치아근관 세척·소독 외용액제, 코골이방지제 등이 의약외품 범위에 포함됐다.

2002년에는 치아미백 치아부착 첨부제, 2004년엔 방역용살충제, 제모제, 금연보조제 등이 의약외품 범위에 넣어졌다.

2007년 들어서는 땀띠·짓무름용제, 피부연화제, 담배대용품이 의약외품으로 새로 지정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정부의 의약외품 전환정책이 더딘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이에 보건복지가족부 관계자는 완벽을 기하기 위해서라고 할뿐 시간이 필요하다고만  밝혔다.
  
이를 두고 정부가 대한약사회의 반대로 의약외품 전환 품목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webmaster@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조/수입/수출섹션 목록으로
유니베라, 멕시코 알로에 ...
동성제약, 도봉노인종합복...
종근당, 주총 성료
녹십자, ‘사랑의 헌혈’ ...
한국유나이티드, '클란자CR...
다음기사 : 동아제약, 2분기 매출 분기최대 1,743억원 (2008-07-24 00:00:00)
이전기사 : 동아제약‘자이데나’1억 6천 8백만달러 수출계약 (2008-07-22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Changes in Physical Activity and the Risk...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