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3월0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4-03-05 16:30:36
뉴스홈 > 건강보험
2023년08월24일 11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엄지(새끼)발가락에 통증 있다면, '통풍 질환' 의심
건보공단, 작년 진료환자 '508,397명'‥男 471,569(92.8%)명, 女 36,828(7.2%)명

2022년 통풍 질환 진료환자, 2018년 대비 '17.1%↑‥연평균 증가율 4.0%'
남성, '2022년 471,569명' 2018년 400,106명 대비 17.9%↑
여성, '2022년 36,828명' 2018년 33,878명 대비 8.7%(2,950명↑)

통풍치료에 들어간 건보진료비 2022년 '1,202억' 2018년 대비 30.1% 상승

[보건타임즈] 지난해 건강보험 통풍 질환 진료환자가 508,397명으로 2018년 433,984명에서 74,413명(17.1%↑)이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4.0%로 나타났다.

이중 남성은 2022년 471,569명으로 2018년 400,106명 대비 17.9%(71,463명↑), 여성은 2022년 36,828명으로 2018년 33,878명 대비 8.7%(2,950명↑) 각각 늘었다.

통풍은 혈액 내 요산의 농도가 높아지면서 요산염 결정이 관절의 연골, 힘줄, 주위조직에 침착되는 질병이다.
요산은 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퓨린(purine)이라는 물질을 인체가 대사하고 남은 산물이다.
요산염 결정은 요산이 혈액, 체액 관절액 내에선 요산염의 형태로 존재한다. (출처 서울대학병원 의학정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자료보기)를 활용, 2018년부터 2022년까지 '통풍(M10)'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요약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전체 통풍치료 진료환자는 508,397명으로 이 가운데 40대가 22.9%(116,357명)로 가장 많았다. (표)
다음으로는 50대 20.7%(105,448명), 60대 17.7%(89,894명) 순이었다.
 
남성환자는 4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3.7%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20.9%, 30대 18.0%가 뒤를 이었다.
여성은 60대가 22.1%, 50대가 18.5%, 80세 이상이 17.3%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진수 교수는 "통풍은 고요산 혈증으로 발생하며 요산의 섭취가 늘어나는 데다 배출이 줄어들면 높아지게 된다"면서 "남성의 고요산 혈증과 통풍 발생이 많다. 이는 요산이 많은 음식(음주, 고기)을 먹는 식습관과 연관이 될 수도 있지만, 여성호르몬이 요산의 배출을 도와 혈중 요산 농도를 낮추기에 여성의 통풍 발생이 적다"고 밝혔다.

인구 10만 명당 '통풍' 환자는 2022년 989명으로 2018년 850명 대비 16.4% 늘어났다.
남성은 2018년 1,562명에서 2022년 1,832명(17.3%), 여성은 2018년 133명에서 2022년 143명(7.5%)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인구 10만 명당 '통풍' 환자는, 40대가 1,423명으로 가장 많았다.
남성은 40대가 2,680명으로 가장 많으며 80세 이상 2,648명, 70대 2,586명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80세 이상이 48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70대 323명, 60대 219명 순위를 나타냈다.

통풍치료에 들어간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8년 924억 원에서 2022년 1,202억 원으로 2018년 대비 30.1%(278억 원)상승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6.8%였다. (표)

2022년 기준 통풍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40대가 23.6%(284억 원)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50대 20.5%(247억 원), 60대 17.3%(208억 원) 순이었다.
남성은 40대가 24.5%(277억 원), 여성은 80세 이상이 26.2%(18억 원)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2022년 1명당 통풍 진료비는 2022년 23만 6천 원으로 2018년 21만 3천 원 대비 11.1%의 상승폭을 보였다.
남성은 2018년 21만 7천 원에서 2022년 24만 원으로 10.7%, 여성은 2018년 16만 6천 원에서 2022년 19만 1천 원으로 14.8% 각각 증가폭을 나타냈다.
 
2022년 기준 진료환자 1명당 진료비는 80세 이상이 27만 4천 원으로 가장 많았다.
남성과 여성으로 따져 모두 80세 이상이 각각 26만 9천 원, 29만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내년도 ‘건보수가’ 합의...
'화이자 베스폰사®주' 10...
전립선암 60세 이상 연령대...
3월부터 '뇌·뇌혈관 MRI ...
대장암 급증‥진료 잘하는 ...
다음기사 : '디지털 치료기기‧AI' 건강보험 등재 가이드라인 공개 (2023-08-28 16:07:17)
이전기사 : 건보 본인 부담상한액 초과 의료비 '2조 4,708억' 지급 시작 (2023-08-22 16:34:48)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Glutamyl-prolyl-tRNA synthetase (EPRS1)...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