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11월3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11-30 18:02:20
뉴스홈 > 클릭!핫이슈
2023년11월14일 10시3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나보타, 올 3분기 누적 매출 '1133억 이중 해외서만 935억'
대웅제약, '글로벌 수출 비중 83%‥국내 '보톡스 1회 4,900원' 출혈 경쟁 초연

비정상 출혈 경쟁 속 '나보타' 행보 독보적
1995년 국내 보툴리눔 톡신 시장 개척한 '업력'‥주보 美 미용 톡신 시장 11% 장악
나보타 해외 선전 중 국내에선 톡신 시장 '저가 상술'로 황폐화 중

[보건타임즈] 최근 국내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저가 경쟁'으로 '보톡스 1회 시술 4,900원'이란 이벤트까지 등장했다.
무엇보다 우수한 유효성과 안전성이 강조되는 국내 미용 톡신 시장에서 출혈 경쟁은 곧바로 품질 저하로 이어지기 쉬운 파괴적 경쟁이 벌어져 있는 상태다.

이처럼 비정상적인 출혈 경쟁 속에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사진)'의 행보는 독보적이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14일, 올 3분기까지 나보타의 누적 매출액이 1133억 원으로 이중 해외에 수출이 935억 원, 83%를 차지, 글로벌 매출이 축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와 함께 나보타가 국내 톡신 제제 가운데 압도적 '수출 1위 톡신'이란 사실도 확인이 됐다.

대웅제약 톡신 제제 나보타의 글로벌 매출 935억 원 중 절반 이상 445억 원이 미국 시장에서 발생했다.
대웅제약이 현지 파트너사 에볼루스를 통해 '주보(사진 Jeuveau)'라는 영문 이름으로 미국에 톡신 제제를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게 지난 2020년이다.
이후 2년여 만에, 주보는 글로벌 톡신 시장을 선도하는 미국 미용 시장에서 점유율 11%를 기록할 정도로 급성장을 일궈냈다.
대웅제약의 톡신 제제 나보타, 주보는 이렇게 현지 미용 톡신 시장에서 런칭 때부터 '글로벌'로 사업 방향을 잡아 인지도가 오르면서 수출 비중이 2021년 전체의 61%, 2022년 77%, 83%(2023년 3분기 누적)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렇듯 대웅제약이 한국에서 '제살 파먹기'식 경쟁에 매달리는 다른 보툴리눔 톡신 기업과 완전히 차별화한 행보를 이어갈 수 있는 건 '업력' 때문이다.

대웅제약은 사실 대한민국 톡신 시장을 개척, 이후 10년 넘게 불모의 시장을 외롭게 다져온 기업이다.

1995년 대웅제약은 당시만 해도 독점적 지위를 누리던 톡신 제제 '보톡스'를 처음 국내에 들여와 유통하기 시작했다.

2009년 보톡스 제조 기업 엘러간이 '직접 유통'을 선언, 대웅과 인연이 끊길 때까지 '대한민국 톡신 시장'을 만들어 개척하면서 또 이끌어왔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 톡신 제제 나보타로 뒤늦게 톡신 시장에 재합류한 이후 다른 국내 기업들과는 차원이 다른 글로벌 실적을 올릴 수 있었던 건 이런 이유 때문이다.

대웅제약 나보타가 불과 2~3년 새, 글로벌 톡신 시장에서 약진을 거듭하는 동안 국내 보툴리눔 톡신 경쟁은 과열됐다간 이후 모양새가 저열해지는 중이다.

2010년대 한국산 제품들이 연이어 출시돼 경쟁이 심화가 됐으며 최근에 계속 증가해 국내 허가를 받은 제품만 무려 11개에 이른다.
품목허가와 심사를 기다리는 신제품도 3개나 있다.

출시 경쟁이 격화되면서 미용 톡신 시장에서 1회 시술 기준 4~5만 원 선이었던 이른바 '보톡스 시술' 가격이 7,900원까지 떨어졌으며 최근엔 '4,900원 이벤트'까지 등장했다.

대웅제약은 국내의 출혈 경쟁과는 일정한 거리를 둔 채, 독보적 개발‧영업의 경지를 개척하는 중이다.

자체 개발 나보타를 국내 출시한 게 2014년이다.
불과 3년 후 2017년 미국 FDA 품목허가를 신청, cGMP 인증을 마무리했으며 2019년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FDA 승인을 획득했다.

대웅제약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역대 최대인 9,024억 원을 올렸으며 영업이익은 이미 1000억 원을 넘겼다.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의 글로벌 성적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는 실적이다.

나보타는 올해 독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등에 정식 출시되는 등 유럽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으며, 태국, 브라질 등 각 대륙 최대 시장에서 존재감을 빠르게 키워가는 중이다.

최근 동남아시아를 대표하는 주요 이슬람 국가 말레이시아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하며 20억 명에 이르는 무슬림 시장까지 공략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판매량이 오는 2030년까지 연평균 20%씩 성장해 수출만 5,0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나보타 사업을 총괄하는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나보타를 개발하면서 동시에 가장 큰 시장인 미국 진출 전략을 세워 빠르게 FDA 허가를 획득했기에 대웅제약이 다시 국내 보툴리눔 톡신 산업을 리드하게 됐다"며 "미용 톡신 시장뿐만 아니라 치료시장까지 진출, 나보타를 글로벌 톡신 빅5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클릭!핫이슈섹션 목록으로
강남세브란스, JCI 인증획...
한독약품, 문화재청과 인간...
감사원, "성범죄 의사, 처...
명지, 아태지역 최초 신경...
식약처, ‘RAS 작용 고혈압...
이전기사 : 대한민국, 내년 '세계보건기구 집행 이사국'에 내정 (2023-10-20 14:57:13)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Spatiotemporal genomic profiling of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