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4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16:45:00
뉴스홈 > 건강보험
2013년11월27일 10시4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온몸 가렵고 따가워 괴롭다” 혹시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 ‘연평균 5.7%’ 증가‥‘10∼20대 젊은 남성’에게서 집중 발생

최근 5년간 온몸이 가렵고 따가운 '콜린성 두드러기'가 10~20대 젊은 남성에게서 집중 발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심평원 자료 ☞ http://www.bktimes.net/data/board_notice/1385519164-31.pdf)

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지난 2008~2012년 새 심사결정 자료를 활용해 ‘콜린성 두드러기(Cholinergic urticaria)’를 분석한 결과, 진료 받은 환자가 2008년 약1만 명에서 2012년 1만2천명으로 약 2천명(24.7%)이 늘어났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5.7%였다.(그림 1 참조)

그림1) 콜린성 두드러기 진료인원 및 총 진료비 추이(2008~2012년)

치료에 들어간 총 진료비는 2008년 약 2억9천만 원에서 2012년 약 4억3천만 원으로 5년 새 약 1억4천만 원으로 무려 47.4%나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10.2%를 나타냈다.

이들 콜린성 두드러기 진료환자의 성비는 2012년을 기준 잡아 남성이 약 59.4%로 여성40.6%보다 약 1.5배 더 많았다.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6.3%로 여성 4.9%에 비해 1.4% 더 높았다.

같은 해 이들 환자 중 20대의 점유율은 21.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10대 19.5%, 40대 14.4%의 순이었다.
이로써 10~20대의 점유율은 전체 환자의 41.2%를 차지, 콜린성 두드러기가 이들 연령대에서 집중적으로 발생, 10명 중 4명이 진료를 받았던 것으로 분석됐다.(그림 2 참조) 

그림 2) 콜린성 두드러기 10세구간 연령별 진료인원 성별 비교(2012년)

남성의 경우 10대 25.6%(1,826명), 20대 26.3%(1,880명)로 전체의 51.9%를 차지, 같은 또래 여성 가운데 10대는 3.5배, 20대는 2.6배 되는 등 남녀노소 전 연령대에서 콜린성 두드러기환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표1) 콜린성 두드러기 연령구간별 성비(2012년 기준)

구분

0~9세

10~19세

20~29세

30~39세

40~49세

50~59세

60~69세

70세이상

성비
(女대비男)

1.3

3.5

2.6 

1.4

0.9

0.8

0.7

0.7

반면 다른 연령층에선 성별의 차이가 뚜렷하지 않았다.

참기 힘들게 가려운데다 따가운  콜린성 두드러기는 어떤 병일까(?)

콜린성 두드러기는 갑작스러운 온도변화, 정신적 스트레스를 겪은 뒤 심부 체온이 1℃ 이상 높아질 때 나타날 수 있는 열성 두드러기이다.

신체는 부교감신경에서 분비되는 아세틸콜린이 땀샘을 자극, 수분을 체외로 배출하며 체온조절을 한다.
이 과정에서 아세틸콜린이 비만세포를 자극하게 되면 콜린성 두드러기가 발생하게 된다.

이런 발병기전을 가진 탓에 콜린성 두드러기가 운동 등의 활동량이 많아 체온이 쉽게 높아지는 10대~20대 남성에게서 집중 발생했을 것이라는 게 심평원의 설명이다.

이 질환의 주요 증상은 두드러기와 함께 심한 가려움증과 따가움이다.
증상이 몇 분간 지속되다가 보통 한 시간 내에 가라앉곤 한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특징은 1~2㎜ 정도의 작은 팽진과 함께 1~2㎝ 정도의 홍반성 발적이 나타나며, 손바닥과 발바닥을 뺀 전신으로 퍼져나간다.
이때 체내의 히스타민 억제를 위해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하면 증세가 완화된다.

팽진은 두드러기의 주요 증상으로 다른 피부 질환에선 볼 수 없는 병변이다.
팽진의 크기는 지극히 작은 것부터 큰 것까지 아주 다양하며, 병변이 커지면서 서로 뭉쳐, 큰 지도 모양을 형성하기도 한다.
대개 팽진은 30분에서 1시간 이내에 없어지거나, 모양이 변하는 일과성이다.
팽진이 한 자리에 12-24시간 이상 지속되거나 자반증이 있으면 콜린성 두드러기 혹은 두드러기성 혈관염이 아닌 가 의심해봐야 한다.
팽진은 얼굴뿐 아니라 온몸 어느 곳에서나 산발적으로 나타날 수 있으며 가려움증세가 대단하다. 심하면 병원을 찾아가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

콜린성 두드러기를 막기 위해선 과도한 실내운동, 뜨거운 사우나와 찜질, 더운 탕욕 등과 같이 갑자기 체온을 상승시키는 상황을 피하는 것이 좋다.

정신적 스트레스도 콜린성 두드러기를 발생하는 요인으로 작용, 정서적 자극이나 심리적 불안을 제거해주는 게 좋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치료를 해도 몇 개월에서 몇 년 안에 재발되는 만성질환이어서 평상시 습관을 통해 증상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의료장비현황 등록기간, 9...
심평원, '8월 진료심사평가...
한국화이자 '시빈코®' 만...
한국MSD, 바이토린TM 10/10...
아동 청소년 눈 건강 악화...
다음기사 : 압력철선, QCA 측정 상 ‘50~70% 중증 협착 때 사용’ 급여 인정 (2013-11-28 17:25:20)
이전기사 : 이달 분부터 지역 건강보험료 ‘새 소득-재산과표’ 적용 (2013-11-19 15:48:14)
병원계, "계...
병원계, "계묘년...
제약·건식 12개...
건보공단, 소속기관 '서울요양...
성장하고픈 당신, "지금 대웅,...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논문) Effects of tertiary palliative care on th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