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9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2-09-23 18:15:20
뉴스홈 > 의학회 > 안과
2012년04월02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남밝은세상안과, 눈 건강과 질환 예방법 소개

‘눈’이 가장 민감한 신체 부위 중 하나라고 말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겉으로는 속눈썹과 눈동자, 흰자위 정도 밖에 보이지 않지만 그 내부를 들여다 보면 각막과 홍재, 망막, 수정체, 그리고 수많은 핏줄들이 연결된 다양하고 복잡한 부위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눈의 구성요소 가운데 한 부분이라도 이상이 생기면 빛 번짐, 안구 건조, 시력저하 등 시력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주의가 필요한 증상은 시야가 뿌옇게 흐려지는 혼탁 현상이다. 갑자기 나타난 눈 부위별 혼탁 증상은 여러 가지 안구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이를 방치할 경우 시력상실에까지 이를 수 있다.

눈의 이상을 나타내는 신호, 안구 혼탁이 찾아왔다면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전에 눈의 이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 봄철 특히 주의해야 하는 각막 혼탁, 시력 저하의 주범

각막은 우리 눈에서 가장 바깥쪽에 위치하고 있어 눈에서 제일 먼저 빛이 통과하는 부분으로, 동공과 홍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외부에 가장 먼저 노출되기 때문에 손상되기도 그만큼 쉽다.

요즘 같은 봄철 황사나 변덕스러운 날씨는 다른 계절에 비해 각막이 손상될 위험이 높아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각막에 손상이 생겨 혼탁해질 경우 시력 약화로 고도근시나 노안으로 발전할 수 있다.

혼탁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결막염을 꼽을 수 있다. 결막염은 꽃가루나 황사, 먼지 등으로 인해 각막과 맞닿아있는 결막과 눈꺼풀을 중심으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결막염이 나타나면 눈이 매우 가렵고 심하게 충혈되며 눈을 비빌 때 점성 분비물이 생기고 심하면 눈에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도 가볍게 보고 방치했다간 각막 혼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안구건조증 역시 각막혼탁을 일으키는 주된 원인 중 하나이다. 각막 표면은 눈물에 의해 촉촉한 상태가 지속되는데 눈물 분비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각막에 각종 오염물질이 쉽게 달라붙는 반면 눈물이 부족해 다시 빼 내기는 어렵게 된다.

이 때 달라붙은 먼지 등이 각막에 상처를 일으키고 이것이 각막 혼탁을 가져올 수 있다. 각막 혼탁은 외상이 주된 원인인 만큼 일상생활을 하면서 눈 안에 이물질이 들어가거나 자극을 받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험한 작업을 할 때는 보안경을 착용하고 이물질이 들어갔다면 즉시 식염수나 깨끗한 물로 씻어내도록 한다.

■ 뿌옇고 흐린 수정체 혼탁, 백내장 발병의 원인

눈의 검은자와 홍채 바로 뒤에는 수정체가 있다. 수정체는 카메라의 렌즈에 해당되는데, 우리가 물체를 볼 수 있는 것은 빛이 우리 눈을 통과한 후 수정체를 지나 굴절되면서 망막에 상이 맺히기 때문이다.

이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면 백내장으로 이어진다. 백내장은 빛이 수정체를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눈 앞에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고 시력에 장애가 발생하는 안과 질환이다. 수정체 혼탁이 가장 많이 나타나는 이유는 노화에서 찾을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는 것이다.

수정체 혼탁은 주로 50대 이상 노년층에서 발병하고 70대 이상이 되면 80~90% 정도가 백내장으로 인한 시력 저하가 나타난다. 최근에는 중장년층 외에도 20,30대 젊은 층 사이에서 수정체 혼탁으로 인한 백내장의 발병률이 늘어나고 있다.

이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 IT기기의 사용 증가로 눈을 혹사시키는 이들이 늘어난 추세에 따른 것이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진국 원장은 “백내장은 신체 나이가 어려도 눈이 노화되면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는 안과 질환으로, 평소 눈의 수명을 길게 만드는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나친 전자기기 사용을 줄이고 눈의 피로를 자주 풀어주며 봄철 자외선을 직접 쐬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평소 눈이 침침해 자주 비비거나 환한 낮에 시야 확보가 힘들고 갑자기 가까운 거리가 잘 보인다면 백내장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 안과 병원에서 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

■ 유리체 혼탁, 눈 앞에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듯한 비문증으로 이어져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눈의 구성요소 ‘유리체’는 수정체와 망막 사이 공간에 존재한다. 무색 투명한 젤리 모양의 유리체는 수정체와 망막의 신경층을 지지해 안구의 정상적인 모양을 유지시키고 수정체를 통과한 빛을 통과시켜 망막에 물체의 상이 맺힐 수 있게 한다.

유리체 혼탁은 유리체 속에 섬유소가 떨어져 나가면서 일어나거나 포도막염에 의해 유리체 속으로 나온 혈액 등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유리체 혼탁이 발생하면 시야에 검은 그림자와 같은 것이 시선을 따라 움직이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는 마치 눈 앞에 잡히지 않는 날파리 등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느껴지는 비문증의 초기 증상 형태라 할 수 있다.

유리체 혼탁은 발병 초기에서 본격적인 비문증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1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유리체 혼탁의 초기에 발병 원인을 해결한다면 증상을 없애거나 완화시킬 수 있는 셈이다.

비문증은 노화로 인해 발병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40대 이후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5, 60대 가장 많이 나타난다. 또한 고도근시 환자나 백내장 수술 후에도 나타날 수 있고 눈 안에 염증이 생겼거나 출혈이 생겼을 경우에도 비문증이 발생할 수 있다.

당장 시력이 떨어지거나 눈의 통증 등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예민한 사람들은 이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김진국 원장은 “눈 앞에 아른거리는 물체의 수가 갑자기 많아지거나 크기가 커졌을 경우 단순한 비문증이 아니라 비문증을 일으키는 원인 질환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진단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며 “평소 생선과 녹황색 채소, 토마토, 치즈 등의 섭취를 늘리고 가급적 어두운 곳이나 흔들리는 차 안에서는 책이나 휴대전화를 보지 않도록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동진 (djkangdj@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안과섹션 목록으로
한길안과병원, 우즈벡 고려...
안과학회 추계학술대회 3가...
한국, ‘선진국형 실명’ ...
안과의사 문화대제전 개최...
성인 10명 중 9명 눈물부족...
다음기사 : 한국, ‘선진국형 실명’ 는다 (2012-04-06 00:00:00)
이전기사 : ‘눈 건강’ 9대 생활 수칙 지켜라 (2012-03-22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ssociation of fatty liver index with...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