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모바일모드]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10월0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2-09-30 21:42:20
뉴스홈 > 의학회 > 안과
2008년05월0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루센티스, 습성 황반변성 일차 치료제로 자리잡아
국내 망막전문의, 세부질환에 따라 최고 75.8%까지 선호

한국망막학회, 전국 40명 망막전문의 대상 습성 황반변성 치료 선호도 조사

 
3대 실명질환 중 하나인 습성 황반변성 치료에 사용되는 한국노바티스의 루센티스(성분명: 라니비주맙)가 망막전문의들 사이에 일차 치료제로 자리잡아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망막학회(회장 곽형우, 경희의대 안과)는 올 3월 전국의 망막전문의 40명을 대상으로 습성 황반변성의 치료 선호도를 조사하는 ‘컨센서스 미팅(Consensus Meeting)’을 갖고 이 결과를 4월 대구에서 열린 대한안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습성 황반변성의 세부질환에 따라 루센티스 단독요법을 선호하는 비율이 43.8%~75.8%, 나타났다.
 
기존에 많이 사용되던 치료법인 광역학 요법(PDT)은 그 선호도가 3~25%로 루센티스 등장 이후 크게 낮아졌다.
단지 결절맥락막혈관병증(PCV)은 아직도 광역학요법이 주요한 치료법의 하나로 선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망막전문의 40명은 치료방식에 대한 질문에서 89.7%가 루센티스를 매월 1회씩 3개월 투여한 후 필요에 따라 상황을 추적 관찰한 뒤 추가 투여여부를 결정했다.

추적 관찰 시기는 1개월마다 36.7%, 2개월마다 40%로 1~2개월이 비슷한 수준을 보였고 3개월(13.3%), 자각증상이 생기면 방문(10%)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망막학회 곽형우 회장(경희대의대 안과)은 “루센티스가 점차 습성 황반변성 치료의 일차 선택약제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는 것은 기존 치료제가 제공하지 못했던 루센티스의 시력개선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망막전문의들의 기대와 확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곽형우 교수는 “루센티스에 대한 망막전문의들이 확신과 선호에도 불구하고 건강보험 적용이 늦어져 경제적 이유로 치료 시기를 놓쳐 실명의 위험에 빠지고 있는 환자가 늘고 있어 안타깝다”며 “루센티스의 조속한 건강보험 적용은 실명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여 오히려 장기적으로는 국가의 부담을 덜어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루센티스는 국내에는 지난 7월 시판허가를 받아 11월 출시됐으며 현재 건강보험 적용 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www.bktimes.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안과섹션 목록으로
헬리코박터 감염된 사람 녹...
대한안과학회 "녹내장 방치...
아벨리노 각막이상증, 유전...
‘실명 부르는 녹내장에 눈...
백내장 굴절 수술 대가 서...
다음기사 : 2012년 亞太안과학회 부산유치 성공 (2008-06-30 00:00:00)
이전기사 : 안내렌즈삽입수술 ‘각광’ (2008-05-05 00:00:00)
병원계, 올핸 ...
병원계, 올핸 종...
올 흑호년 '다져...
보령제약, 올 상반기 '영업직 ...
건보공단, 올해 '개방형 직과 ...
건보공단, '올 제3차 개방형 ...
심사평가원, '정규직 약사 15...
제약바이오협회·KIMCo·AI신...
논문) Age-dependent associations of body mas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